26세 나이지리아 선수, 임신 8 개월 몸으로 태권도 금메달

-Advertisement-

사진:나미나트 이드레에스 선수 /트읫터 캡쳐

8일(목) 오전 9시 49분, 나이지리아 나미나트 이드레에스 선수는 이번주 열린 태권도 내셔날 스포츠 페스티발(전국 체육대회)에서 임신 8개월의 몸으로 금메달을 땄다고 CNN이 보도했다.

이 26 세의 주인공은 매 2 년마다 열리는 태권도 부문 혼성 품새 부문에서 우승한 것.

나미나트 이드레에스 선수는 “저에게는 정말 큰 특권입니다. 몇 번의 훈련 후에 시도해보기로했습니다.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임신 전에는 항상 훈련을 즐 겼기 때문에 임신과 다르지 않은 것 같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전국 체육 대회에 따르면 이드리스는 여자 팀 품새 부문 은메달과 동 부문 개인 동메달 등 다른 종목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페스티벌에서 최고의 메달리스트 중 한 명으로 자리 매김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