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미얀마서 비필수 업무 공무원·가족에 소개령(종합)

-Advertisement-

블링컨, 국제 기업들에 “군부 지지 업체 투자 재고해야”

‘2020 인권보고서’ 발표 회견하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에서 ‘2020 국가별 인권보고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30일 미얀마에 주재하는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과 가족의 철수를 명령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의 직원과 그 가족의 안전을 위해 버마(1988년 쿠데타 전 미얀마의 옛이름)에서 철수하라고 명령하기로 했다”면서 “미국 국적 민간인도 우리의 최우선 고려 순위”라고 밝혔다.

또 “버마 군부가 선거로 뽑힌 정부 공직자들을 가두고 퇴출했다”라며 “군부의 지배에 항의하는 시위와 집회가 발생했으며 이는 앞으로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중순 미 국무부는 미얀마에서 비필수 업무를 보는 공무원과 그 가족에게 자발적으로 철수할 수 있도록 했다.

기사원문: https://www.yna.co.kr/view/AKR20210331015151009?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