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증오’ 사건 1만1500건.. 한국계 2위

'STOP AAPI Hate' 사이트가 발표한 보고서 표지[출처:stopaapihate.org]
-Advertisement-

한인 1천800여 건 중국계 이어 2번째…’아·태계 증오를 중단하라’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 내 아시안 증오 사건(incident)은 1만1천500건 정도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한인을 타깃으로 한 사건은 중국계에 이어 2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안 증오 사건 신고 사이트 ‘아·태계 증오를 중단하라'(STOP AAPI Hate)는 ‘2년 그리고 수천의 목소리’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25일 이 사이트(stopaapihate.org)에 게시된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화한 2020년 3월19일부터 지난 3월31일까지 신고 기준으로 아시안 증오 사건은 1만1천467건이 발생했다. 1일 15건 이상인 셈이다.

이 가운데 한인 대상은 1천835건(16%)으로, 중국계(43%)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증오 사건에는 상해나 재산 손실의 피해를 초래한 폭력이 있는 증오 범죄(crime)가 포함된다.

유형별로는 괴롭힘(Harassment)이 67%로 가장 많았고, 신체적 폭행(17%), 의도적 기피 행동(16%), 온라인 증오(9%), 기침이나 침을 뱉는 행위(8%), 직장 내 차별(6%), 낙서·반달리즘(공공기물 파괴 행위)·절도·강도 등의 재산피해(4%) 등의 순이다.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거리, 대중교통, 공원 등이 40%로 가장 많았고, 업소(27%), 주거 및 사유지(10%), 온라인(10%) 등이다.

입장권 구매는 포스터 하단 왼쪽 가장자리 QR 코드를 이용하시거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https://www.axs.com/events/440270/we-re-all-one-tickets?Skin=gassouthdistrict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