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보다 경제인” 바이든-최태원 대미 투자·일자리 논의

화상논의를 예정하고있는 바이든과 최태원SK그룹회장. 사진: SBS
-Advertisement-

백악관 “美 상무장관도 배석”…최태원, 미국내 공장 설립 계획 밝힐 듯

바이든 코로나19 확진에 대면 대신 화상 면담

SK그룹, 2026년까지 투자액 247조원 중 68조원은 외국에

바이든 대통령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활발한 미국 내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 화상 면담을 한다고 발표했다.

화상회의에는 지나 러몬도 상무부 장관도 배석한다.

백악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제조업 성장, 새로운 고임금 일자리 창출, 기후 위기에 대응할 기술 개발, 인기 투자처로서 미국의 장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최 회장을 직접 면담하는 것으로 볼 때 SK그룹의 미국 내 대규모 투자 계획이 발표될 가능성이 커 보이지만 구체적인 투자 분야나 규모, 시기 등은 아직 명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백악관의 발표 내용에 새로운 고임금 일자리 창출 내용이 포함돼 있어 최 회장은 이번 면담 자리에서 미래 비즈니스와 관련한 미국 유망 업체를 인수하거나 투자하는 것보다는 미국 내에 공장을 설립하는 내용의 투자 계획을 밝힐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SK의 대미 투자 계획이 새로운 공장을 설립하는 것인지, 기존에 알려진 공장 설립 계획을 재차 강조하는 것인지 등은 확실치 않아 보인다.

앞서 SK그룹의 배터리 제조업체인 SK온은 미국 완성차 업체 포드와 합작법인을 만들어 미국 테네시와 켄터키에 3개의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장 1개당 연산 43기가와트시(GWh)의 배터리를 생산하는 규모이며, 이들 공장은 2025년과 2026년에 걸쳐 완공된다.

아울러 최 회장이 바이든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배터리뿐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 수소 산업 등 그린 비즈니스 분야 혹은 반도체나 바이오 분야의 투자 계획을 밝힐지도 주목된다.

SK그룹은 미래 성장동력인 반도체(Chip)와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 분야를 중심으로 2026년까지 247조원을 투자한다고 지난 5월 밝힌 바 있다. 이 가운데 179조원이 국내 투자액이며, 나머지 68조원가량이 외국에 투자할 금액이다.

현재 최 회장은 미국 출장 중이며, SK그룹은 최 회장의 방미를 계기로 바이든 대통령과의 면담을 추진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된 상황이라 대면 대신 화상 면담 방식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복절음악회 입장권 구입 링크: https://www.axs.com/events/440270/we-re-all-one-tickets?Skin=gassouthdistrict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