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타로 ‘홈런’ 친 피아니스트 조성진, 카네기홀 어게인!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공연을 알린 카네기홀 홈페이지
-Advertisement-

내년 4월 메인무대인 스턴오디토리움서 슈만·브람스 등 연주

우크라이나 사태 직후 공연에서 배제된 러시아 연주자의 대타가 돼달라는 갑작스러운 부탁에도 훌륭한 연주로 관객을 매료시킨 피아니스트 조성진에게 미국 뉴욕 카네기홀이 다시 러브콜을 보냈다.

카네기홀은 14일 내년 4월 12일 스턴오디토리움에서 조성진의 독주회를 연다고 밝혔다.

스턴오디토리움은 카네기홀 내 공연장 중 가장 큰 주 무대다.

카네기홀에서 세 번째 공연을 하게 된 조성진은 헨델의 건반 모음곡 E장조와 슈만의 교향적 연습곡 Op.13, 브람스의 헨델 주제에 의한 변주곡과 푸가 Op.24를 연주할 예정이다 .

또한 구(舊)소련 시절 탄압을 받았던 러시아 작곡가 소피아 구바이둘리나의 샤콘느도 연주한다.

카네기홀이 2022~2023시즌에 조성진의 독주회를 잡은 것은 지난 2월 25일 빈필하모닉과의 협연에 대한 평단과 관객의 뜨거운 반응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당초 카네기홀 무대에서 세계적인 지휘자 발레리 게르기예프가 지휘하는 빈필하모닉과 협연할 예정이었던 연주자는 러시아의 데니스 마추예프였다.

그러나 게르기예프와 마추예프가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합병을 지지한 것이 문제가 돼 공연에서 배제됐다.

이에 따라 빈필하모닉 지휘는 야닉 네제 세갱이 맡게 됐고, 마추예프의 빈자리는 조성진이 채우게 됐다.

조성진은 카네기홀 측의 긴급 호출을 받고 독일 베를린에서 비행기를 타고 뉴욕에 도착했다.

조성진과 빈필하모닉의 리허설은 공연 75분 전에야 열릴 정도로 일정이 촉박했지만, 조성진의 연주는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뉴욕타임스(NYT)는 공연 리뷰 기사에서 조성진이 최상의 섬세함을 보여줬다고 평가하면서 “기적 같은 연주 솜씨를 보여줬다”고 찬사를 보냈다.

당시 카네기홀 측도 긴박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연주를 선보인 조성진에게 감사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2016년 폴란드에서 연주하는 조성진
2016년 폴란드에서 연주하는 조성진[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