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황, 우리는 하나!” 증오범죄.총격사고 방지 행사 연다

-Advertisement-

비대위 김백규 위원장의 #we are together

애틀랜타 범 한인 증오범죄 방지 촉구 비대위(위원장 김백규) 는 7월 11일 오후1시~5시 스와니 타운센터에서 우리모두가 형제요, 하나라는 것을 보여주는 #We are together 행사를 갖는다.

이번 #We are together 행사에 대해 김백규 위원장은” 최근 무분별하게 자행되는 아시안 증오범죄와 각종 폭력 및 총기사고가 난무하여 안타깝습니다. 비록 우리는 피부색과 언어는 달라도 한 시대를 더불어 살아가는 같은 사람입니다. 이 행사는 폭력과 증오에 대하여 경종을 울리는 작은 외침이 될 것입니다” 라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박건권 위원은 “우리는 하나, We are together 행사는 어린이, 청소년, 성인, 너, 나 할 것없이 주위의 흑인친구와 백인친구와 아시안친구 그리고 남미친구들과 같이 참석해 도화지에 자필로 #We are together 또는 #We are One이라는 글씨를 쓰고 그 종이를 들고 사진을 찍고 게임하고 선물도 받는 행사입니다.”라고 소개했다.

또, 주최측은 아시아인 흑인 백인 남미 친구들 모두 함께 참여햐 함께 찍은 사진을 현장에서 인스타나 페이스 북에 인증샷을 올리면 최고급 한국 젓가락 또는 개인 보호 알람을 선물로 증정한다.

또한 잔디밭에서 펼쳐지는 협동 게임 참가자 모두에게 푸짐한 한국 스낵을 제공한다.

박 위원은 “We are together 행사는 어렸을 때부터 모든 인류는 하나라는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는 작은 행사”라며 특히 어린이, 청소녀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다음은 애틀랜타 범 한인 증오범죄 방지 촉구 비대위의 행사 표어이다.

“우리는 하나입니다.
피부색이 다르고 언어가 달라도
동일한 감정을 느끼는 우리모두는 하나입니다.
서로 존중하며, 서로 협력하고 서로 이해할 때
폭력이 없는 사회, 인종의 벽을 넘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어 갈 것입니다.”

<유진 리 대표기자>

비대위 이국자 위원의 #we are together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