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텀스 시장, 증오범죄 방지 5백만 달러 아시안 지원에

0
832

28일 케이샤 랜스 보톰스 애틀랜타 시장과 로드니 브라이언트 애틀랜타 경찰서장이  ‘다양한 커뮤니티 의견 청취 회의’에서 애틀랜타 아시안 혐오범죄 중단 촉구 비상 대책위원회 등 한인단체와 대화하고 있다./사진제공: 애틀랜타 아시안 혐오범죄 중단 촉구 비상 대책위원회

비대위, 애틀랜타 시장. 경찰서장과 온라인 회의

911 한국어 통역. 피해자 신분 관계없이 보호 – U 비자 담당관 신설

보텀스 시장 “애틀랜타는 이민자를 환영하는 도시”

애틀랜타 아시안 혐오범죄 중단 촉구 비상 대책위원회(위원장 김백규, 이상 비대위)는 28일(월) 케이샤 랜스 보톰스 애틀랜타 시장, 로드니 브라이언트 애틀랜타 경찰서장과 온라인 간담회를 갖고 한인 및 아시안 치안 안전문제에 대한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비대위 보도자료에 따르면 보톰스 시장의 다양한 커뮤니티 의견 청취 회의(Diverse Community Listening Session with Mayor Keisha Lance Bottoms)라는 취지로 이뤄진 이번 행사에는 비대위를 비롯해 팬아시안커뮤니티센터(CPACS), 케어(CAIR), 락샤, 아시안아메리칸여성재단, 슈어법률지원센터 등 10여개 아시안 단체가 초청 받았다.

지난 3월 애틀랜타 스파 총격사건 후속 대책에 대해 보톰스 시장은 “지난 3월 애틀랜타와 최근 백악관 방문을 통해 애틀랜타 아시안들의 목소리를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며 “미국 구조 펀드 500만달러의 예산을 확보했고, 이 예산은 아시안 등 커뮤니티 지원 및 교류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구체적으로 “각 커뮤니티간의 균형잡힌 발전, 아시안 커뮤니티와 정부간 직통 연락처 구축, 아시안 커뮤니티와의 협력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드니 브라이언트 애틀랜타 경찰서장은 총격사건 후속조치에 대해 “문화 자신감 프로그램(Cultural Confidence Program)이라는 이름으로 모든 경찰관 대상 아시안 문화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며 “’랭귀지 라인’(Language Line) 프로그램을 통해 911신고시 통역을 요청하면 바로 한국어 통역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애틀랜타 경찰은 사건 처리시 관련자들의 이민 신분을 결코 묻지 않는다. 안심하고 경찰에 도움을 청해달라”며 “애틀랜타 법원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피의자를 위해 국선변호인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총격 사건 이후 범죄 피해자 비자(U비자) 담당관을 신설했다. 범죄피해자들은 이민신분 문제 걱정없이 U비자 담당관에게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보톰스 시장도 “아이 스피크(I Speak) 프로그램을 통해 경찰 신고 및 시청 민원처리, 주민 서비스시 한국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통역을 제공하고 있다”며 “시청 직원 및 경찰을 대상으로 아시안 문화 이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애틀랜타 시청은 아시안 등 소수민족과 여성이 소유한 스몰 비즈니스를 응원하고 있다”며 “현재 42개 아시안 소유 비즈니스가 시정부 계약 및 조달 자격을 획득했으며, 앞으로도 정부조달 사업에 소수민족 비즈니스를 참여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애틀랜타 시청은 ‘원 애틀랜타(One Atlanta)’라는 슬로건을 걸고, 이민자 업무만 담당하는 웰커밍 애틀랜타(Welcoming Atlanta) 사무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며 “아시안 등 이민자들이 불편한 점이 있으면 이곳에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보톰스 시장은 마지막으로 “애틀랜타는 이민자들을 환영하는 도시(Welcoming City)다”라며 “오늘 만남은 시작일 뿐이다. 앞으로 아시안 등 이민자와의 만남을 자주 갖고 의견을 듣겠다”고 마무리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