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장성 전사 많은 이유있었네…”미, 우크라에 좌표찍어줘”

파괴된 러시아군 탱크 살피는 우크라 주민들(부조바 AFP=연합뉴스)
-Advertisement-

우크라 “개전 후 러시아 장성 12명 사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별(장성)들의 무덤’이 된 데에는 미국이 제공한 군사정보가 배경이 됐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두 달여 간 사망한 러시아 장성은 10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지금까지 러시아 장성 12명을 사살했다고 주장했다.

전력에서 러시아에 절대 열세로 평가받는 우크라이나가 현대 전쟁사에서 유례없는 역대급 장성 사살 기록을 쓴 데에는 미국의 도움을 빼놓고 말하기 어렵다.

NYT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러시아군 동향과 관련한 실시간 군사정보를 은밀하게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해당 정보 중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전투 계획에 대한 기밀도 포함돼 있다고 인정했다.

특히 미국은 러시아군 야전 사령부의 위치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는 장성이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사령부의 위치를 수시로 바꿨지만 미국이 인공위성으로 들여다보고 있기에 부처님 손바닥 안에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미국이 제공한 정보와 우크라이나가 도감청 등으로 얻은 정보가 결합해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장성을 표적으로 한 특수전에서 상당한 전과를 거두고 있다.

다만 이 고위 관계자는 미국의 도움으로 얼마나 많은 러시아 장성이 사망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미국의 관여가 드러나면 전쟁이 우크라이나의 국경을 넘어 확전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또한 러시아군 야전 사령부의 위치를 어떻게 입수했는지는 향후 정보 수집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NYT는 첩보 위성과 상업 위성에서 찍은 사진을 토대로 추적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스스스를 방어할 수 있도록 정보와 첩보를 제공하고 있다”면서도 “어떤 정보를 제공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장성을 타깃으로 한 모든 공격이 미국 정보기관의 도움을 빌린 것은 아니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주말 동부 최전선을 방문한 러시아군 최고 지휘관인 발레리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참모총장 격)을 노리고 집중 공격을 시도했다.

이로 인해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이 파편에 상처를 입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NYT는 복수의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이 공습은 미국 정보부의 도움을 받지 않은 것이었다고 전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고위 지도자에 대한 정보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것을 원칙적으론 금지하고 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