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첫 코로나19 호흡 테스트 승인

InspectIR Covid-19 음주 측정기는 의료 사무실 및 모바일 테스트 사이트에서 사용할 수 있다.
-Advertisement-

음주측정 원리 도입 3분내 결과 확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호흡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화합물을 발견하는 최초의 코로나19 테스트에  긴급 사용을 승인  했다고 FDA가 14일 목요일 밝혔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기내 반입 수하물 한 개 정도 크기의  인스펙IR 코비드-19 음주측정기가 진료소와 이동 검사장 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CNN에 따르면 이 테스트 기기는 3분 이내에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

FDA 의료기기 및 방사선 건강 센터(Center for Devices and Radiological Health)의 제프 슈렌(Jeff Shuren) 소장은 성명을 통해 “오늘 승인은 코로나19 진단 테스트에서 발생하는 급속한 혁신의 또 다른 예”라고 말했다. 

또 “FDA는 현재의 대유행을 해결하고 다음 공중 보건 비상 사태에 대비해 미국을 전염병으로부터 보다 더 나은 대비책을 강구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술 발전을 목표로 새로운 COVID-19 테스트 개발을 계속해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뉴스투데이(www.globalnewst.com) 는 이 시스템은 화학 혼합물을 분리하고 식별하여 SARS-CoV-2 감염과 관련된 5가지 화합물을 감지한다고 보도했다.

InspectIR 음주 측정기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양성 샘플의 91% 이상과 음성 샘플의 거의 100%를 정확하게 식별했다. 

오미크론 코로나바이러스 변종에 초점을 맞춘 다른 연구에서도 유사한 민감도가 발견되었으나, FDA는 PCR 검사로 양성 결과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