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가방 보다 무거워진 학용품 구입비용

개학을 앞두고 학생들이 사야하는 학용품들/사진: 아마존
-Advertisement-

인플레이션 영향, 최소만 구입해도 비용 훌쩍

가방, 학용품 등 줄줄이 원하는 것 계산대 앞에 놓으니 가격에 아이도 부모도 놀라

인플레이션 여파로 가계 살림이 빠듯해진 일반 학부모들이 개학 준비물 준비에 최소한의 비용을 들이고 있다.

쌍둥이 자매인 오드리와 오텀은 올해 예산에 맞춰 개학을 했다.

그들은 배낭, 종이, 연필 및 손 소독제와 같은 기본적인 것만 필요했다. 그러나 기록적인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모든 것이 더 비싸졌다.

처음에 쌍둥이는 개당 약 50달러의 배낭을 원했지만 엄마인 앰버는 가까스로 주변을 둘러보고 개당 20달러에 더 저렴한 배낭을 찾았다.

“당신은 버즈킬러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나는 또한 배낭에 50달러를 지불하고 싶지 않습니다. 특히 그들이 어린아이이고 모든 것을 파괴할 것이기 때문입니다.”라고 가게 주인인 험프라이저도 이들이 돈을 아끼는 것에 이해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디캡의 학부모 그리피스는 형편은 그다지 좋지 않다. 자녀가 4명이기 때문이다.

전국 소매 연맹(National Retail Federation)에 따르면, 가족들은 올해 개학 용품에 평균 $864를 지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대해 노스풀턴 커뮤니티 채리티스는 저소득 가정에 학용품을 지원하고 있는데, 예년에 비해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 기관이 관계자는 “나는 그것이 적어도 50%, 적어도 50%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것은 큰 도약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필요에 부응하는 매우 관대한 커뮤니티가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현재 약간의 추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고자 하는 사람들을 모으는 중개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입장권 구매는 포스터 하단 왼쪽 가장자리 QR 코드를 이용하시거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