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한복판서 아시아 여성에 후추 스프레이 묻지마 테러

-Advertisement-

50대 추정 여성 길가던 아시아 여성에 인종차별 발언도

30 여분 간 피해자 눈도 못 떠

뉴욕시 맨해튼 한복판에서 동양인을 상대로 한 혐오 범죄가 또 발생했다.

14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그래픽 디자이너 니콜 청(24)은 지난 11일 오후 6시께 또래 3명과 맨해튼 미트패킹 거리에서 화려한 옷차림의 한 여성으로부터 인종차별적인 발언과 함께 후추 스프레이 공격을 받았다.

청은 “당시 길거리에서 물건을 잃어버려 찾고 있었는데 이 여성이 갑자기 다가와서는 ‘나를 괴롭히려는 것이냐’고 따지면서 시비를 걸었다”고 뉴욕포스트에 전했다.

불안해진 일행 중 한 명이 휴대전화로 상황을 녹화하자 이 여성은 갑자기 인종차별적 발언을 퍼부으며 “왔던 곳으로 돌아가라”고 외친 뒤 일행의 얼굴에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달아났다.

청은 물로 눈을 씻어내 봤지만, 30여분 간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러웠다고 뉴욕포스트에 전했다.

뉴욕 퀸즈에서 태어나 자랐다는 청은 “이곳은 내 집”이라며 “스프레이를 맞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청은 이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일부 미국인이) 동양인에 대한 증오를 분출하고 있다”며 “이제는 도심에서도 혼자서는 안전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뉴욕경찰 증오 범죄 전담반은 50대로 추정되는 용의자의 뒤를 쫓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 내 혐오 범죄는 2020년 30건에서 지난해 133건으로 3.4배 급증했다. 지난해 동양인을 상대로 한 혐오 범죄는 전체의 25%를 차지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