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상의, 코리안 타운 건립은?

-Advertisement-

(중앙 붉은색 바지) 니콜 러브 헨드릭슨 귀넷 의장과 한인상의 임원들

개발될 둘루스 공원 내 팔각정/사각정 랜드마크 제안

귀넷의장, 개발 계획 미확정, 귀넷 플레이스 개발측과 협력 당부

둘루스 내 ‘코리아 블러바드’ 도로명도 제안

애틀란타 조지아 한인상공회의소(회장 이홍기) 미셸 강 대외부회장이 귀넷카운티 니콜 러브 헨드릭슨 의장, 경제개발 매니저 샨텔 윌슨, 주민서비스 담당 카일 고메즈-레인위버를 한인타운으로 초대해서 코리안타운 건립과 관련해 21일 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미쉘 강 대외부회장을 비롯 이재승 상의 전 회장, 박건권 공동운영협의회 의장, 송지성 부회장과 이종원 고문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귀넷정부는 러브 헨드릭슨 의장 취임 이후 변화와 발전의 중심지가 되어 국가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데 ,특히 여러가지 지역 경제개발계획을 진행하고 있고 귀넷 플레이스 몰지역을 포함한 둘루스 지역 개발계획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인상의는 귀넷의장과 경제개발 매니저에게 코리아타운 추진협의회와 코리아타운 지정 태스크포스가 구성되었다는 것을 알리면서 한인들의 코리아타운 지정에 대한 열망과 의지를 전달했다. 

또 지난 4월 15일 코리아타운 추진협의회 발족때 발표한 내용을 귀넷의장에게 전달하고 시애틀의 팔각정, LA의 사각정 등을 예로 들면서 둘루스지역 공원조성계획에 한국 건축물을 만들어서 둘루스지역 랜드마크로 사용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또한 맨하탄의 Korea Way 처럼 둘루스지역 한 거리 이름을  Korea BLVD 등으로 지정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타진했다.

헨드릭슨 귀넷의장은 이에대해 “둘루스 지역 개발 계획은 아직 수립되지 않았기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개발 전담을 하고 있는 귀넷 플레이스 CID 와 긴밀히 일하기”를 조언했다.

미셸 강 대외부회장은 “앞으로도 한인상의와 코리아타운 지정 태스크포스는 팔각정 건설, Korea BLVD 지정등 가시적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귀넷 정부와 귀넷 플레이스 CID 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계발계획을 한인사회에 적극 알려서 한인들이 지역개발에 함께 참여하고 둘루스지역이 코리아타운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지속적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