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비서실장실 아태계 고문에 한나 김씨

백악관 비서실장실 아태계 정책고문 한나 김 씨[한나 김 제공]
-Advertisement-

보건복지부 차관보서 정책 조언자로…”한미관계 강화 기여”

애틀랜타서 열린 정전협정일에 사회자로 나서기도

한국전 참전용사인 할아버지 전우들 찾아 인터뷰 등 각별한 관심 보여

백악관 비서실장실 아시아태평양계 정책 고문에 애틀랜타에도 잘 알려진 한인 1.5세 한나 김(한국명 김예진·39) 전 보건복지부 차관보가 임명됐다.

김 정책고문은 “지난 2일부터 백악관 비서실장실 아태계 정책고문으로 일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 “한미 관계를 강화하는 데 기여하고, 한인들의 위상을 높이는 일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녀는 아시아계,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 주민(AANHPI) 커뮤니티와 협력해 대통령의 의제를 진전시키고, AANHPI 커뮤니티에 영향을 미치는 대통령의 국내외 정책에 대해 조언하는 일을 담당한다.

한나 김은 2021년 7월부터 1년간 보건복지부 공보관실에서 차관보를 지냈고, 지난해 7월부터 12월 말까지 코로나19 공교육 캠페인 전략자문관을 맡았었다.

2009∼2016년 친한파 의원이었던 찰스 랭글 전 하원의원의 수석보좌관으로 활동했다.

한국전 참전용사인 할아버지의 전우들을 찾아 다니며 인터뷰하는 등 한 전쟁 참전용사에 감사하고, 그들의 희생을 기리는 사업을 집중적으로 펼쳤다.

이같은 일로 미국에서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을 제정하는 데 기여했고, 4년전 애틀랜타에서 열린 한미우호협회(회장 박선근) 주최 정전협정일(7월 27일)에는 직접 방문해 사회를 보기도 했다. 또 참전 희생자 추모와 평화 기원 촛불 문화제를 주최하기 위해 한인 1.5세 청년들을 모아 ‘리멤버 727’을 결성했다.

또, 2017년 1월부터 4개월 동안 세계 26개국을 돌며 한국전 참전용사 200여 명을 만나 감사의 마음을 전했고, 2018년에는 미국 50개 주를 돌면서 한국전 참전용사를 만나는가 하면 70개 도시에 세워진 참전 기념비에 헌화했다.

6살 때 미국에 이민한 그는 캘리포니아주에서 초·중·고교를 마친 뒤 다시 귀국해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했다. 이후 UCLA에서 전문경영인 과정을 수료하고 조지워싱턴대 정치경영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미국에는 2천400만 명의 아시아계 미국인과 160만 명의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 주민들이 살고 있다. 아시아계 미국인 공동체는 지난 10년간 35% 이상 증가해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인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