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을 이긴다!” 애틀랜타 상공의 활동 화제

-Advertisement-

애틀랜타조지아 한인상공회의소 이사회. 미셸 강 대외부회장이 보고하고 있다./사진:KNews Atlanta

이사회에서 27개 사업활동 보고

보건,방역, 선거 도우미, 후보자 포럼, 귀넷상의 MOU 등 한인사회 대표 단체 자임

9월에 새회장 선거 예정

애틀랜타 조지아 한인상공회의소 이사회가 지난 10일 둘루스 한인타운에서 열렸다.

이날 이사회에 보고된 활동사항으로 총 27개 사업활동이 보고되어 코로나- 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한인사회의 대표단체로 자리매김했다.

이홍기 회장은 “지난 일년동안 코로나 비상대책위원회의 참여 단체로 활동하며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다. 또 기아차 공장 견학을 비롯, 한국에 마스크 보내기 운동, 코로나 19예방 수칙을 들고 각 한인업소를 방문 하는 등 많은 일들을 함께 해준 집행부 임원들과 이사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썬 박 기획부회장은 “코로나방역 등에 앞장서 왔다.”면서 “하인혁 교수를 초청해 열린 코로나 줌 세미나, 한인 투표 참여 무료 라이드 행사 등 정치, 경제, 보건, 봉사 분야에 협회가 많은 활동을 해왔다.”고 보고했다.

미셸강 대외부회장은 “작년 선거를 맞아 각 후보초청 온라인 포럼을 열었으며, 귀넷의장 헨드릭슨 후보 후원모임, 스파총격사건 현장 방문 및 아시안 증오범죄 중단 모임 참여, 귀넷상공회의소와 협력양해 각서 체결(MOU)등의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17명이 참석하고 16명이 위임한 이사회는 총 33명이 참석인원으로 성원이돼 박인순 총무 이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최주환 이사장을 대신해 이춘봉 부이사장이 개회선언 및 개회인사를 하고 썬 박 기획부회장과 미셸 강 대외부회장의 업무보고, 이홍기 회장의 재정보고 등으로 마무리됐다.

애틀랜타 조지아 상공회의소는 지난 5월 20미주상공인총연에 총 11명이 참가해 신임 황병구 총회장의 취임을 축하한 바 있으며 오는 7월 차기 회장 (26대) 선거를 위한 선관위를 발족하고 9월말 선거를 예정하고 있다. 또 10월19일부터는 대전에서 열리는 세계 한상대회에 참석한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