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졸자 월급 $900, 명문대 출신 가정부는 6천달러

-Advertisement-

명문 칭화대 졸업생이 선택한 ‘입주 보모’ 중국서 논란

칭화대 졸업생의 가정부 구직 이력서[가정부 파견 업체 줘제자정(佐傑家政)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재능을 낭비하는 것” vs “개인의 선택일 뿐”

중국 최고의 명문대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모교이기도 한 칭화(淸華)대를 졸업한 사람이 보모를 겸하는 가정부 일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중국에서 뜨거운 논란이 일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중국 온라인 매체 펑파이(澎湃)를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최근 상하이의 한 고급 가정부 파견 회사는 자사 인터넷 홈페이지에 칭화대 졸업생 A씨의 이력서를 올려 중국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보모·가정부 자리를 찾는 A씨는 대학을 졸업하고 2016년부터 줄곧 어린 아이를 돌보는 보모로 일해 왔다면서 희망 월급으로 3만5천 위안(약 610만원)을 제시했다.

그는 자신이 중국어와 영어에 능통하고 요리도 잘한다고 소개했다.

파견 회사 측은 이미 한 고객이 A씨를 쓰기로 예약했다고 펑파이에 밝혔다.

칭화대 졸업생이 가정부 일을 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중국에서는 뜨거운 논란이 일었다.

한 누리꾼은 “칭화대나 베이징대 같은 가장 우수한 대학은 우리나라를 발전시키고 변화시킬 사람들을 키워내는 곳”이라며 “가정 교사를 하는 것은 재능을 낭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은 “우리는 어떤 직업의 귀천을 판단할 수 없다”며 “그것은 각 개인의 선택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A씨의 이력서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것을 계기로 명문대 졸업생이 가정부 시장에 뛰어든다는 사실이 사회 전반에 알려졌지만 업계에서는 이미 이런 일이 그리 드문 일이 아니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분위기다.

파견 회사 관계자는 “A씨처럼 재능 있는 사람들이 드물기는 하지만 그녀가 유일한 사례는 아니다”라며 “우리는 이미 석사 학위를 가졌거나 해외 최우수 대학 졸업장을 가진 ‘이모’들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자녀를 중국에 있는 국제학교에 보내는 중국 부유층들이 이런 고학력 여성들을 선호한다고 귀띔했다.

명문대 졸업생이 보모 일을 선택한 것이 날로 치열해져 가는 대졸자 구직 경쟁과도 관련이 있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 5년간 중국에서는 4천만명의 대졸자가 사회로 나왔다.

그렇지만 컨설팅 회사 마이코스에 따르면 치열한 구직 경쟁 속에서 2019년 대학 문을 나선 이들의 평균 월급은 5천440위안(95만원)에 그쳤다.

한 누리꾼은 “그녀는 보통의 보모가 아니라 기본적으로 가정 교사”라며 “나는 기업의 고급 관리직 수준보다 높은 월급을 받는 그녀가 부럽다”고 말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