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6월 15, 2024
spot_img
Home애틀랜타.미국.월드미국정차 요구 거부에… 버스 운전기사·승객 총격전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정차 요구 거부에… 버스 운전기사·승객 총격전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달리는 버스 안에서 버스 기사와 승객이 정차 문제로 총격전을 벌이는 ‘아찔한’ 사건이 발생했다.

29일 CNN 방송과 지역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샬럿에서 승객 오마리 토비아스가 버스 기사인 데이비드 풀러드에게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하차를 요구했으나 거부당했다.

두 사람의 실랑이는 2분가량 이어졌으며 이후 토비아스가 총을 꺼내서 풀러드를 겨누자 풀러드도 거의 동시에 총을 꺼내 쐈다. 누가 먼저 총격을 시작했는지는 불확실하며 두 사람은 계속해서 빠른 속도로 서로에게 총을 쏴댔다.

총격전은 버스가 멈춘 뒤 버스에 타고 있던 2명의 다른 승객이 토비아스와 함께 뒷문을 통해 버스에서 내리고 풀러드가 앞문으로 내리면서 종료됐다.

언론은 이 총격전으로 풀러드는 팔에 총을 맞았으며 토비아스는 복부에 총상을 입었으나 두 사람 모두 안정적인 상태라고 보도했다.

또 버스가 한때 도로에서 벗어났으나 다른 사고는 없었다.

CNN은 현지 경찰은 승객 토비어스를 기소했으나 풀러드에 대한 기소 여부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다만 운전기사 풀러드는 무기 소지를 금지한 회사 정책 위반으로 해고됐다.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Hot News
애틀랜타.미국
- Advertisment -spot_img
World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Biz.Tech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오피니언

스포츠

부동산

K-POP

People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기획

남대문마켓 세일 정보

종교

한국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