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했다 류현진!” 한인들 응원, 스트레스 풀고 자부심까지

-Advertisement-

개인 최다 이닝 소화, 7이닝 1실점 시즌 3승. 평균자책점 2.95

참관 한인들 응원도 하며 스트레스 날리며 자부심 느껴

경기전 몸을 풀고있는 류현진 선수/사진: 권요한 전조지아 대한체육회장 현장 직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개인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시즌 3승을 이뤘다. 부상 복귀후 2년승을 이루는 기염을 토했다.

그는 2-1로 앞선 8회초 공격에서 교체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4-1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2일(수)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인터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출전해 7이닝 동안 5피안타(1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은 3.15에서 2.95로 끌어내렸다.

현장에서 경기를 관람한 권요한 전조지아대한체육회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실제 야구장에서 류현진 선수를 보니 매우 잘한다.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는데 오늘 응원석에서 힘차게 응원하며 스트레스도 풀고 매우 자랑스러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현장에서의 동영상 직캠과 사진들도 함께 보내왔다.

이날 류현진은 이날 2회와 7회를 제외한 매 이닝에서 출루를 허용했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였다. 그는 1회 2사에서 마르셀 오수나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오지 앨비스를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2회엔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 범퇴로 막았다. 우타자 댄스비 스완슨은 몸쪽 낮은 꽉찬 직구를 던져 루킹 삼진 처리했고, 윌리엄 콘트레라스는 낮은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끌어냈다.

류현진은 3회 1사에서 상대 선발 투수 맥스 프라이드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는데, 이후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와 프레디 프리먼을 공 4개로 잡아내며 안정적인 모습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5회에 첫 실점했다. 선두타자 콘트레라스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내줬다.

볼 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26㎞ 체인지업을 던졌는데, 가운데로 살짝 몰렸다.

콘트레라스는 어퍼 스윙으로 당겨쳤고, 공은 좌측 담장을 넘어갔다.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후속 타자 두 명을 모두 맞혀 잡았다. 이후 아쿠냐 주니어에게 이날 경기 첫 볼넷을 내줬지만, 프리먼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침묵하던 토론토 타선은 6회초 동점을 만들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2사 2루 기회에서 마커스 시미언이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류현진은 1-1로 맞선 6회말 2사에서 오스틴 라일리에게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허용했는데, 후속 타자 스완슨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다시 위기를 벗어났다.

토론토는 7회초 선두 타자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우월 역전 솔로 홈런으로 2-1로 역전했다.

류현진은 7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그는 세 타자를 모두 뜬 공으로 처리하며 임무를 완수했다.

그는 총 94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30개), 체인지업(25개), 컷패스트볼(22개), 커브(17개)를 골고루 던졌다.

한편 이날 경기는 내셔널리그팀의 홈 경기로 열려 지명타자 제도를 활용하지 않았다.

9번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3회와 6회 각각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유진 리 대표기자.연합뉴스

애틀랜타 한인들이 류현진 선수를 응원하고 있다./사진 권요한(사진 중앙) 전조지아 대한체육회장 현장 직캠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