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색인종 차별이유 고철 사업장 허가 늦춘 시카고 시에 1천억원 손배소

-Advertisement-

사우스사이드 리사이클링’ 설비 조감도 [사우스사이드 리사이클링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사업장 유색인종 지역 이전에 논란 일자 환경청 제동…시 “평가 후 결론”

고철 사업체가 시카고 시를 상대로 1억달러(약 1천10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시 당국과의 사전 협의에 따라 고소득층 백인 거주지 인근서 운영하던 사업체를 저소득층 유색인종 거주지로 이전한 후 ‘주민 차별’ 논란이 일자 시가 ‘환경 평가’를 이유로 운영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18일(화)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고철 스크랩 사업체 ‘사우스사이드 리사이클링'(SR)과 모기업 ‘리저브 매니지먼트 그룹'(RMG)은 이날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도시 남동부에 새로 문을 연 고철 재처리 시설에 대한 최종 허가를 시카고 시가 조속히 발부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2019년 ‘사업부지 이전시 신속한 전환을 지원하겠다’는 시의 약속을 받고 8천만달러(약 900억 원)를 투입해 이전했다”며 “시는 애초 허가 조건으로 제시한 사항을 모두 충족했으나 입장을 바꿨다”고 밝혔다.

스티브 조지프 RMG 최고경영자(CEO)는 “시가 법적 근거 없이 합의를 무시하고 허가 검토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작년 말까지 시카고 북부 미시간호변의 부촌 링컨파크 외곽에서 ‘제너럴 아이언 인더스트리스'(GII)라는 이름으로 사업장을 운영했다.

이와 관련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연방환경청(EPA)의 ‘환경 정의에 대한 평가’를 요구받고 허가를 유보시켰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행정부 초대 환경청장인 마이클 리건은 이달초, 고철 파쇄 작업장이 지역주민 건강에 미칠 잠재적 영향을 따져보고 평가를 내리라고 지시했다.

CBS방송은 리건 청장이 라이트풋 시장에게 “기피 시설이 백인 다수 거주지역에서 라틴계·흑인 다수 거주지역으로 옮겨가는 데 대해 민권 차원의 우려가 일었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라이트풋 시장은 “이 복잡한 문제에 대해 시카고 보건국이 철저한 검토를 벌이고 있다”면서 평가가 완료돼야 최종 허가를 내줄 수 있다고 밝혔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