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침공] “마리우폴 극장 폭격 희생자 600여명 이를 듯”

마리우폴 극장 폭격 후 모습지난 3월17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의 극장이 폭격을 입으면서 건물이 폐허처럼 변한 모습(AP 제공)
-Advertisement-

생존자·구조대원·전문가 상대 현장조사…”민간인 목표물로 확실히 겨냥”

3월 17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극장 폭격 사망자가 당초 지방정부 추정치의 2배 수준인 6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AP통신이 5일 보도했다.

마리우폴 극장 폭격은 러시아가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을 개시한 이후 단일 공격으로 가장 많은 민간인 희생자가 나온 참사일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당시 임신부와 신생아, 어린이까지 1천명 이상이 러시아군의 공습을 피해 이 극장을 대피시설 삼아 모여들었다가 무자비한 폭격에 노출되면서 수많은 희생자를 낳았다.

마리우폴 시 당국은 폭격 발생 2주일 뒤 극장 폭격 희생자가 약 300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AP통신 취재진은 생존자 23명과 구조대원을 인터뷰하고 전문가 등과 함께 현장 조사를 벌인 결과 사망자는 그보다 훨씬 많은 600여명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건물 평면도와 폭격 전후의 영상·사진 자료 등을 놓고 전문가 의견을 구한 내용도 조사에 반영됐다.

AP통신은 공습 당시 건물 내부에는 약 1천명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탈출한 사람은 약 200명에 불과한 것으로 봤다. 이는 탈출을 목격한 사람들의 진술을 토대로 한 것이다.

폭격 때 건물 내부의 방과 복도는 사람들로 꽉 차 있었으며, 3㎡당 1명 정도가 자리를 차지하는 수준이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발견되지 않은 시신들은 산산이 분해돼 버렸거나 러시아군에 의해 치워졌을 것이라고 생존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인터뷰에 응한 생존자 옥사나 쇼미나씨는 폭격 당시 건물 내부 상황에 대해 “건물을 탈출하기 위해 죽은 자를 밟고 가야 했다”며 “부상한 사람들은 비명을 질렀고 사랑하는 가족 등을 찾으려고 애썼다”고 떠올렸다.

그는 “모든 사람은 여전히 건물 잔해 밑에 있다. 아무도 파헤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하나의 큰 집단 무덤이다”라고 증언했다.

AP통신은 러시아의 주장처럼 마리우폴 극장이 우크라이나군의 기지로 사용됐다는 주장을 반박하는 증거도 나왔다고 소개했다.

러군이 폭격한 마리우폴 극장 건물 위성사진
러군이 폭격한 마리우폴 극장 건물 위성사진(마리우폴 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민간인 수백 명이 대피한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한 극장 건물을 폭격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미국 상업위성 업체 맥사(Maxar)가 촬영한 극장 건물.2022.3.17 [맥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생존자와 목격자 가운데 누구도 건물 내부에서 우크라이나 군인을 봤다고 말하는 사람이 없는 데다 러시아군이 민간 시설이라는 점을 알고도 폭격한 뚜렷한 정황이 있다는 것이다.

폭격이 이뤄지기 약 일주일 전 극장의 세트 디자이너는 러시아 공군의 공격에 대비해 흰색 페인트로 건물 바로 밖 도로에 ‘어린이들’이라는 단어를 위성에서도 읽을 수 있을 정도로 크게 새겨놨지만, 러시아군의 폭격을 피하지 못했다.

군수품 전문가들은 폭발 반경 등에 비춰 러시아 전투기에서 발사된 500㎏급 폭탄이 건물을 타격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전직 포병장교이자 국제 연구기관의 폭발물 분석가인 마크 칸시안은 “폭탄이 정확히 건물에 맞았다는 점에서 그들(러시아군)이 이 극장을 타격 목표로 삼았다는 것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유엔 국제형사재판소에서 활동한 바 있는 런던 킹스칼리지의 제임스 고우 국제안보 교수는 “극장에서 일어난 일을 기록하는 것은 러시아의 불법 행위가 조직적이었다는 걸 입증하는 데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