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모리 의대 62년만에 사과, 과거 ‘니그로’ 입학 퇴짜

-Advertisement-

흑인이라는 이유로 입학이 거부됐다가 62년만에 사과를 받은 매리언 후드 박사 /에모리 대학 웹사이트 캡처

의사된 피해자, 입학거절 통지서 걸어두며 절치부심

흑인 의대 지원자에게 ‘니그로'(Negro)라는 이유를 적시하며 입학을 거절했던 에모리의대가 62년 만에 공식으로 사과했다. 21세에 에모리 의대에지원한 이 흑인 의학도는 이미 83세가 됐다.

120 여 년전 에모리대학에서 유학생활을 했던 조선의 윤치로 선생이 입학을 허가 받은 것은 기적 중의 기적이었다.

에모리 의대 비카스 P. 수카미 학장은 최근 산부인과 의사 매리언 후드(83) 박사에게 보낸 편지에서 인종차별에 근거해 그의 입학을 거부한 데 사과했다고 AJC가 17일(목) 보도했다.

후드 박사는 1959년 8월 에모리 의대에 입학원서를 제출했으나, 대학 측은 일주일도 안 돼 이를 반려했었다.

당시 의대 입학처장은 입학 거절 통지서에서 흑인을 비하하는 용어 ‘니그로’를 그대로 적시해 “우리 의대는 니그로(Negro) 인종의 입학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거절했다.

하지만 이 젊은 흑인 의학도는 꿈을 포기하지 않고 1961년 애틀랜타를 떠나 시카고 로욜라 의대에 진학해 1966년 의대를 졸업했다. 재학 중에는 학비를 벌기 위해 백인 기숙사를 청소했고, 기숙사의 흑인 요리사가 챙겨준 남은 음식으로 끼니를 때웠다.

그는 1974년 애틀랜타로 돌아와 산부인과 의사가 됐고 2008년 은퇴할 때까지 7천 명 이상의 신생아 출산을 집도했다.

에모리 의대 입학처가 1959년 흑인 학생 매리언 후드에게 보낸 입학 거절 통지서. 거절 사유에 '니그로'(Negro)라고 적혀 있다.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에모리 의대 입학처가 1959년 흑인 학생 매리언 후드에게 ‘니그로’라고 거절 사유를 명시한 입학 거절 편지/ AJC

그는 에모리 의대 입학 거절 통지서를 언제나 사무실에 걸어두며 당시의 분노를 잊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번 사과는 미국 노예해방 기념일인 6월 19일 ‘준틴스 데이'(Juneteenth Day)를 앞두고 이뤄졌다.

에모리 대학 그레고리 L 펜브스 총장은 “후드는 단지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입학을 거부당했다”며 “에모리 대학은 한때 후드처럼 뛰어난 학생들이 꿈을 이루는 것을 방해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후드 박사에게 보낸 편지에 “1959년 인종을 이유로 당신의 입학을 거절한 데 사죄한다. 에모리 대학이 공식으로 사과하는데 60년 이상 걸린 데도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1854년 설립된 에모리 의대는 미국 최고 명문 사립 의대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이 대학은 ‘니그로 거절 사건’ 4년뒤인 1963년부터 흑인 학생을 받기 시작했고 현재 전체 학생 가운데 16%가 흑인 학생이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