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아프리카 해상서 한국인 선원 4명 또 해적에 피랍

-Advertisement-

[그래픽] 서아프리카 해적 고위험 해역(서울=연합뉴스)

12일 만에 다시 한국인 납치 사건…외교부 “필요한 조치 취할 것”

서아프리카 해상에서 한국인 선원 4명이 해적에 또 납치됐다.

1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7시 30분께(현지시간) 서아프리카 베냉 인근 해역에서 한국인 선원 등 총 36명이 승선한 참치잡이 어선이 해적의 습격을 받았다.

해적은 승선 인원 중 한국인 선원 4명과 외국인 선원 1명만 납치해 달아났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공관 및 관계 당국과 관련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공유해나가는 한편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9일에도 서아프리카 가나 수도 아크라 동쪽 해상에서 참치잡이 어선 애틀랜틱 프린세스호가 해적의 공격을 받아 한국인 선장 1명과 중국인 3명, 러시아인 2명 등 5명이 납치된 바 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전 세계 해적의 선원 납치사건 중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발생한 사건이 전체(135명)의 96.3%(130명)를 차지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