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도 못하고”…앤젤리나 졸리, 꿀벌 6만 마리에 뒤덮여

-Advertisement-

세계 벌의 날’ 맞아 꿀벌 6만마리와 촬영한 배우 앤젤리나 졸리[내셔널 지오그래픽 인스타그램 캡처.]

‘세계 벌의 날’ 맞아 촬영…”18분간 집중력 유지하며 움찔도 안해”

주요 수분 매개체 벌, 생물다양성 보존에 중요한 역할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꿀벌 6만 마리에 뒤덮였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20일 졸리와 사진작가이자 양봉가인 댄 윈터스가 ‘세계 벌의 날’을 맞아 꿀벌 6만 마리와 함께 화보를 촬영했다고 밝혔다.

세계 벌의 날은 유엔이 2017년 12월 생태계 균형과 생물다양성 보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벌의 이로움을 알리고 보호를 호소하기 위해 지정했다.

벌은 주요 수분 매개동물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유엔에 따르면 야생화의 90%, 식량작물의 75%가 수분을 할 때 매개동물에 의존하며, 수분은 생태계 유지의 근간을 이루는 것이다.

졸리는 꿀벌을 유인하기 위해 여왕벌 페로몬을 몸에 발랐으며, 체취를 풍기고자 샤워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방충복을 입은 촬영 스태프와 달리 졸리는 하얀색 드레스 차림이었다.

졸리는 “영화 촬영에 들어갈 때도 이렇게 긴장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윈터스에 따르면 졸리는 18분에 걸친 촬영 내내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졸리는 꿀벌이 허벅지 위를 기어오를 때도 집중력을 유지했다”며 “두려움이 없는 사람 같았다. 움찔거리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졸리는 2001년부터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 특사로 활동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회활동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그는 최근에는 유네스코 및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겔랑’과 함께 ‘벌을 위한 여성 이니셔티브’를 진행하고 있다.

벌을 위한 여성 이니셔티브는 2025년까지 꿀벌 둥지 2천500개를 만들어 개체 수를 1억2천500만마리 늘리고, 여성 양봉인 60명을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졸리가 이번 촬영에 임한 것도 벌을 위한 여성 이니셔티브를 알리기 위함이라고 윈터스는 전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