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올해 사상 최대 무역흑자 전망…1차 산품 가격 상승 덕

-Advertisement-

브라질의 수출기지인 산투스 항 [산투스 항만공사]

흑자 전망 894억달러→1천53억달러…수출 비중 中↑·美↓

코로나19 충격에도 브라질의 올해 무역수지가 사상 최대 규모의 흑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브라질 경제부는 1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무역수지가 374억9천600만 달러 흑자를 내 공식 집계가 시작된 1989년 이래 상반기 기준 최대 기록을 세웠다면서 올해 무역흑자 목표를 894억 달러에서 1천53억 달러로 대폭 높였다.

경제부 전망이 맞으면 흑자 규모는 종전 기록인 2017년 560억4천만 달러보다 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역시 1989년 이래 최고치가 된다.

올해 수출은 역대 최대치인 3천75억 달러, 수입은 역대 다섯 번째 많은 2천22억 달러로 예상됐다.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기 시작하면서 무역 규모가 늘어나고 특히 대두와 철광석 등 1차 산품 가격이 상승하는 데 따른 것이라고 경제부는 설명했다.

한편, 브라질의 수출에서 중국 의존도는 갈수록 심화하고 미국의 비중은 갈수록 축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부 자료를 기준으로 브라질의 연간 수출액은 2019년 2천254억 달러에서 지난해에는 2천99억 달러로 감소했으나, 중국에 대한 수출은 634억 달러에서 678억 달러로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보다 4%포인트가량 높은 32.3%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도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30%대 중반을 기록했지만, 미국의 비중은 10% 수준으로 낮아졌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