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뿜는 총기난사” 4명이상 총격만 올해 벌써 339건

-Advertisement-

일리노이주(州) 시카고에서 지난달 15일(현지시간) 총격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시카고트리뷴/AP=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상자 1천800명…2015·2019년 전체보다 많아

“총기난사 급증 1년 넘어…기조 바뀐 듯”

미국에서 올해 총기난사 사건이 벌써 339건이나 벌어졌다고 비영리 연구단체 총기폭력아카이브(GVA)가 7일 밝혔다.

하와이 등 10개주를 뺀 나머지 40개주에서 총기난사가 발생했다.여기서 총기난사는 가해자를 빼고 4명 이상 총격당한 경우를 말한다.

올해 미국의 총기난사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22%(62건) 늘었다.

작년은 2014년부터 2019년 사이 어느 해와 비교해도 총기난사가 50% 가까이 많았는데 올해 이보다 상황이 악화, 최악의 한 해로 기록될 가능성이 크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올해 총기난사 사망자와 부상자는 각각 371명과 1천42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과 2018년 전체 사상자(각각 1천702명)보다 많다.

올해 총기난사 100건당 사망자는 109명으로 이 역시 작년(85명)보다 늘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