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으면 $100줄께~”, 각 주마다 백신 맞히려 안간힘

-Advertisement-

코로나19 백신[로이터=연합뉴스]

접종 속도 느려지자 각 지역서 백신 접종 인센티브 고안

미국 각 지역에서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맞히려고 각종 인센티브를 고안해내고 있다.

1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가장 대표적인 곳이 웨스트버지니아주다.

백신을 맞는 16∼35세 주민들에게 100달러짜리 예금증서를 준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금껏 쓴 돈에 비하면 얼마 안 되는 비용이라는 게 주 당국의 논리다.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생각이 덜한 청년층을 100달러로 유인해서라도 빨리 백신을 맞혀 집단면역을 달성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미시간주 디트로이트는 백신 맞을 사람을 데려오는 주민에게 50달러짜리 현금카드를 준다.

백신 접종 자체가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 중요한 일인데 이에 보상하는 게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을 수 있어 백신을 접종하도록 주변을 설득해내는 수고를 한 이들에게 50달러짜리 현금카드를 주겠다는 논리다.

코네티컷주는 백신을 맞은 주민이 19∼31일에 식당에서 식사할 때 공짜 음료를 받을 수 있게 하는 아이디어를 내놨다.

주민들에게 외식을 유도,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어 힘든 시절을 보낸 외식업계도 살리고 백신 접종률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일리노이주 시카고는 백신 접종을 마친 주민이 미용실 등지에서 특별 할인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텍사스주 해리스카운티는 백신을 맞은 주민들을 위해 25만 달러 상당의 상품권과 관련 행사를 마련했다.

각 지역에서 이렇게 백신 접종에 대한 인센티브를 마련하는 건 최근 들어 백신 접종 속도가 점차 느려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속도전’을 벌인 덕분에 1회라도 백신을 맞은 18세 이상 미국인이 55.4%에 달하고 접종을 끝낸 비율도 39%나 된다.

그러나 접종 속도 자체는 차츰 느려지고 있으며 이제부터는 맞겠다는 사람에게 백신을 놔주는 쉬운 작업은 끝나고 맞지 않겠다는 사람을 설득해 백신을 놓는 어려운 작업만 남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에는 당국뿐 아니라 기업도 동참하고 있다.

도넛 체인 크리스피크림은 3월 하순부터 미국 매장에서 백신을 맞은 이들에게 공짜 도넛 한 개를 주는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한 번만 주는 것이 아니고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카드를 제시하면 올해 말까지 몇 번이고 공짜 도넛을 받을 수 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