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범죄’ 다룬 멕시코 800만 인기 유튜버의 몰락

-Advertisement-

멕시코 유튜버 요스톱[요스톱 인스타그램]

800만 명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멕시코 유명 유튜버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성범죄 영상을 소지했다가 위기에 몰렸다.

멕시코 법원은 5일(현지시간) 유튜버 ‘요스톱'(YosStop)으로 알려진 요셀린 호프만(30)을 아동 포르노 소지 혐의로 재판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고 현지 매체 밀레니오 등이 보도했다.

법원은 지난달 말 체포된 호프만의 구속도 유지하기로 했다.

추후 재판을 거쳐 혐의가 인정되면 그는 최대 14년 형을 받을 수 있다.

이날 기준 구독자가 876만 명에 달하는 10년 경력의 유튜버 요스톱은 지난달 29일 멕시코시티의 자택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요스톱을 고소한 것은 수아레스라는 한 여성이었다.

수아레스는 16살 때인 지난 2018년 5월 파티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10대 남성 4명에서 성적 학대를 당했다. 이후 남성들은 수아레스가 담배를 받기로 하고 성행위에 동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가해자 중 한 명은 이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했고,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에 암암리에 퍼져 요스톱에게까지 흘러 들어갔다.

요스톱 체포 사실 알리는 멕시코시티 검찰 트윗
요스톱 체포 사실 알리는 멕시코시티 검찰 트윗

요스톱은 이후 자신의 채널에 올린 ‘한심한 세대’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당시 사건을 언급했다. 사건 영상을 직접적으로 올리진 않았지만, 자신의 휴대전화에 영상이 저장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아레스가 성행위에 동의한 것이라며, 비속어를 섞어 수아레스를 비하하기도 했다.

영향력 있는 유튜버가 다룬 탓에 사건 영상은 더욱 퍼졌고, 수아레스는 온·오프라인 폭력에도 시달리며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수아레스는 3년 가까이 지난 올해 3월 요스톱과 가해자 4명 등을 뒤늦게 고소했고, 문제의 영상이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돼 있음을 유튜브에서 시인했던 요스톱이 가장 먼저 체포된 것이다.

사건 당시 미성년자였던 나머지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멕시코 언론들은 전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