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의무화 해제’, 실생활에서 계속되는 논란과 혼란

-Advertisement-

워싱턴주 캐머스의 한 극장에 입장하려는 관객이 백신 접종 카드를 보여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의학계서도 “너무 일렀다…어린이·면역 취약한 사람 어떻게 보호하나”

주·시 정부가 서로 상충하는 지침…마스크 벗고 산책나섰다 악담 듣기도

백신접종 카드 위조쉽고 전산화 안돼.. 방역 구멍! – 노 마스크 매장 손님에 업주들 부담스럽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은 대부분의 실내외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새 지침을 내놨지만 의학계 내 논란과 시민들의 혼란은 계속되고 있다.

CNN 방송은 17일(월) 일부 보건 전문가들의 경우 이번 조치가 너무 일렀고, 결과적으로 CDC가 권고한 것보다 더 많은 미국인이 마스크를 벗게 됐다고 우려한다고 보도했다.

리애나 웬 조지워싱턴대학 방문교수는 “우리는 주지사, 시장, 사업체 주인이 마스크 의무화를 폐기하는 것을 봤고 그 결과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들, 아직 백신을 맞을 수 없는 어린이의 생명이 훨씬 덜 안전해졌다”고 지적했다.

브라운대 응급내과의사 메건 레니도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을 우려했다.

레니 박사는 “사업체들이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 의무화를 가능한 한 오래 유지하라고 촉구하겠다”며 “이는 특히 평등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흑인과 라티노들이 대중을 상대하는 최전선의 직원인 경우가 많은데 이들이 백신에 접근하기 가장 힘든 계층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논란의 중심에는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장치의 부재가 있다. 미국에선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CDC 로고가 있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카드’를 지급하지만 연방정부 차원의 접종자 데이터베이스는 구축하지 않았고 접종 카드는 쉽게 위조할 수 있다.

조너선 라이너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마스크를 벗더라도 아직 백신을 맞을 수 없는 어린이나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들을 보호하는 것이 과제라면서 “이상적으로 이들을 보호하는 방법은 누가 백신을 맞았고, 맞지 않았는지를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너 교수는 “애초부터 간단한 전산 시스템이 마련돼 백신을 맞으면 초록색으로 변하는 패스(허가증)가 전화기에 있었다면 전국의 사업체와 사업장은 ‘좋은 소식이네. 초록색 패스가 있으면 마스크를 안 써도 돼’라고 말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게 없다. 그러니 어떻게 하면 될까”라고 물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해 CDC의 새 지침은 지역·각 주의 지도자들이 앞으로 자체적인 권고를 내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첫걸음이었다고 해명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CDC가 사람들에게 자신의 건강을 스스로 책임지고 백신을 맞으라고 당부하고 있는 것이라며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에게 우리의 지침은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시민들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커피숍을 운영하는 빌리 세크먼은 CDC가 마스크 지침을 업데이트한 직후 인스타그램에 “알림-여전히 마스크는 의무임”이라는 글을 올렸다.

세크먼은 직원들 대부분이 백신을 맞았지만 맨 얼굴로 매장에 들어오는 손님이 불편하다면서 “마스크 의무화가 너무 빨리 폐지돼서 허를 찔렸다”고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이 커피숍에서 일하는 여직원도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 이번 지침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 패스로 여길까 봐 걱정”이라며 “이는 변이의 위험성과 더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다.

주·시 등 지방정부도 저마다 다른 결정을 내리고 있다.

조지아주 켐프 주지사는 “5월1일부터 식당과 주점의 테이블 거리두기 규정과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폐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체육관과 피트니스센터, 영화관, 타투샵, 미용실, 마사지 업소의 규제도 모두 사라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발표에도 주민들은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고, 일부 한인 식당에선 아직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대부분의 한인 식당 직원들도 여전히 마스크를 쓰고 서비스를 하고 있고, 반대로 마스크를 벗은 직원에게는 마스크를 쓰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오락가락 행정도 있다.

미네소타 팀 엘스 주지사는 이달 28일부터 사업체와 모임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풀면서도 접종 대상자의 70%가 백신을 맞을 때까지 실내 마스크 의무화는 연장하겠다고 최근 발표했지만 CDC의 새 지침이 나온 다음 날 마스크 의무화를 종료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같은 날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관리들은 마스크 의무화 해제가 인종 간 불평등을 악화시킬지를 두고 논쟁을 벌인 끝에 당분간 이를 유지하기로 했다.

주와 시, 카운티의 행정명령이 각각 달라 발생되는 문제들이다.

또 빈부격차,인종에 따라 마스크 착용에 대한 해석도 달라진다. 부유한 백인들이 많은 동네에는 마스크 해제 조치가 즐거운 일이 될 수 있지만 아직 백신에 접근하지 못한 사람이 많은 동네에는 더 많은 사람이 앓거나 죽을 수 있다는 뜻이라는 판단에서다.

스와니에 사는 한인 K씨는 지난주 새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벗고 인근 공원을 산책했는데, 마스크를 쓰고 있던 한 남자와 두 아이가 그를 피하려고 길옆으로 재빨리 물러서는 것을 보고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말했다. 또 “그 미국인들이 마스크해제 소식을 알고 있는지, 모르고 있는지 알 수는 없지만 법의 명령을 따른 나에게 보내는 시선이 따가와 당분간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 마스크는 장기간의 팬데믹에서 얼마나 이웃을 배려하는지를 알게 하는 상징이 된 셈이다.

유진 리 대표기자, 연합뉴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