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차이나타운서 갑자기 날아온 주먹, 아시아계 여성 실신

0
635

폭행당하는 아시아계 여성길 가던 여성의 얼굴에 갑자기 강한 주먹을 날리는 모습. 사진:뉴욕주 하원의원 위린니우 트위터.

무방비 상태로 길 가다 얼굴 강타당해

범인은 행인들 신고로 현장에서 검거

뉴욕에서 아시아계 여성이 또다시 일면식도 없는 사람으로부터 무자비한 폭행을 당해 실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범인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미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6시 15분께 맨해튼 차이나타운의 한 식당 앞을 지나가던 55세 아시아계 여성이 흑인 남성의 기습적인 주먹 공격을 받고 그대로 쓰러졌다.

대만 출신으로 뉴욕주 하원의원인 위린니우는 해당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트위터에 공개하면서 “경찰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으며 증오범죄 전담팀이 투입됐다”고 전했다.

영상을 보면 건장한 체격의 흑인 남성이 여성의 턱을 향해 날린 주먹은 ‘퍽’ 소리가 녹음될 정도로 강력해 보였다.

흑인 남성은 오른손으로 전화 통화를 하면서 갑자기 무방비 상태로 마주오던 여성을 공격한 것이다.

여성은 충격으로 쓰고 있던 흰색 모자가 벗겨졌으며, 중심을 잃고 휘청이다 이내 넘어져 움직이지 못했다.

폭행당해 실신한 아시아계 여성
폭행당해 실신한 아시아계 여성여성이 남성의 주먹을 맞고 그대로 쓰러져 실신한 모습. 폭행범이 전화 통화를 하며 여성 주변에 계속 머물고 있다. 뉴욕주 하원의원 위린니우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폭행한 남성은 얼마간 여성 주변을 서성이며 고함을 치다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으며, 병원으로 옮겨져 정신감정도 받았다.

사건 현장 주변의 행인들은 여성에게 다가가 “괜찮냐”며 상태를 확인했으나 여성은 한동안 계속 반응하지 못했다.

여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딸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한 목격자는 “뉴욕시 차이나타운에서, 그것도 내 눈앞에서 실제로 아시아계 여성이 폭행당하는 모습을 볼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다른 목격자인 중국계 남성은 뉴욕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늘어나고 있다며 더 많은 경찰관을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부터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폭증하자 미국 하원은 이달 초 이를 막기 위한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갑작스런 폭행에 쓰러진 여성
갑작스런 폭행에 쓰러진 여성실신한 여성 주위로 행인들이 몰려들며 도움을 주고 있다. 뉴욕주 하원의원 위린니우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