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첫 대회서 우승 김시우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김시우(왼쪽)와 오지현
-Advertisement-

소니오픈 제패하며 2021년 1월 이후 2년 만에 PGA 투어 4승 달성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4승을 달성한 김시우(28)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기뻐했다.

김시우는 15일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끝난 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79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18언더파 262타로 우승했다.

2021년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이후 2년 만에 투어 4승째를 거둔 김시우는 특히 지난해 12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7승의 오지현(27)과 결혼한 이후 첫 승을 거둬 의미가 더했다.

올해 첫 대회, 결혼 후 첫 대회를 우승으로 장식한 김시우는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3라운드까지 3타 차였는데, 마지막 날 어떤 일도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해 매 샷 최선을 다했다”며 “자신 있게 경기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두 경쟁을 벌이던 헤이든 버클리(미국)가 16번 홀(파4) 버디를 넣어 1타 차로 달아나자, 곧바로 17번 홀(파3)에서 김시우가 칩인 버디로 동타를 만든 것이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였다.

김시우는 “16번 홀에서 (환호하는) 소리가 들렸다”며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잃을 것이 없다고 생각해 공격적인 샷을 구사한 것 들어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올해 첫 대회에서 우승한 소감을 묻자 그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며 “매우 기쁘고, 올해 남은 대회가 많은데 더 자신감 있게 해서 승수를 더 추가하고 싶다”고 답했다.

다음은 한국 기자들과 온라인으로 진행한 일문일답.

— 우승 소감은.

▲ 4승을 하게 돼 기쁘다. 2승까지는 빠르게 찾아왔는데, 3승은 시간이 조금 걸렸다. 4승도 조금 그랬지만, 새해 첫 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

— 소니오픈은 최경주 선수가 2008년 우승했던 대회인데.

▲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도 그렇고, 최경주 프로님이 우승한 대회에서 제가 따라서 하게 되는 것 같다. 최 프로님이 많은 우승을 하셨기 때문에 저로서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 우승에 대한 중압감을 느꼈는지.

▲ 2승까지는 빨리 나왔는데, 운이 좋았던 것 같다. 이후 제가 더 큰 선수라고 착각하기도 했지만 그게 제 발목을 잡았다. 다시 제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 결혼 후 첫 대회에서 우승했는데.

▲ (아내가) 대회장에 함께 와줘서 고맙다. 결혼 준비도 제가 미국에 있느라 함께 하지 못해 미안했다. (오)지현이도 시즌 중이었지만 결혼 준비를 잘 해줘서 고맙고, 준비를 함께하지 못한 점은 아쉽고 미안하다.

— 지난해 12월 결혼 후에 어떻게 지냈는지.

▲ 결혼 후에 댈러스로 와서 클럽도 잡지 않고 1, 2주 정도 쉬었다. 지난주에 지현이와 함께 신혼여행 겸 하와이로 왔는데, 스트레스받지 않고 맛있는 것도 함께 먹으러 다니면서 여행처럼 시간을 보냈다. 결혼 후 연습을 많이 못 했는데 성적이 나와서 좋고, 올해 2승째도 빨리 찾아오면 좋겠다.

— 대회장에 아내가 함께 있는 것이 도움이 되는지.

▲ 힘이 많이 된다. 긴장되는 상황에서도 함께 걸어주는 것을 보면 웃을 수 있었고, 긴장도 풀린다.

— 우승을 확신한 순간은.

▲ 17번 홀 칩인 버디 들어가기 전에, 버클리 선수가 버디한 것을 알았다. 저도 잃을 게 없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한 것이 들어갔고, 그러면서 흐름이 저에게 왔다. 18번 홀에서는 제가 앞 조여서 먼저 버디를 하면 제가 아니라 상대 선수가 부담을 느낄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맞아떨어졌다.

— 이번 대회 전체적으로 잘된 점은.

▲ 2라운드까지 샷은 안정적으로 잘 됐는데, 퍼트가 잘 안 됐다. 거리 조절이 좀 어려웠는데 3라운드부터 거리도 맞고, 짧은 버디 기회가 많이 생겼다. 오늘도 1∼3번 홀 연속 버디로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찾았다.

— 지난해 우승이 없었는데.

▲ 시즌 최종전에도 못 나가고, 우승도 없어서 아쉬운 한 해였다. 그래도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할 기회를 얻어 좋은 선수들과 경쟁한 것이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

— 다음 주 대회 각오는.

▲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는 제가 2021년에 우승한 대회인데, 팬 여러분께서 계속 응원해주시면 다음 주 대회도 열심히 치러보겠다. [연합뉴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