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에 빠진 여동생 구하고 숨진 10살 오빠에 ‘애도 물결’

-Advertisement-

10살 소년 리키 스네베/고펀드미

아빠 따라 여동생들과 놀러갔다 참변

막내 동생 물에서 구한 후 익사

사우스다코다의 10살 소년이 강에 빠진 여동생을 구하고 숨진 사연이 알려져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사우스다코타주 링컨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지난 12일 오후 10시 30분께 빅 수(Big Sioux)강에서 리키 스네베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리키는 앞서 이날 오후 7시께 아버지 채드를 따라 여동생 3명과 강가로 놀러 갔다가 변을 당했다.

당시 리키는 여동생 두 명이 강에 빠지자 아빠를 따라 함께 물에 뛰어들었으며, 가장 어린 동생 셰빌을 강변으로 밀어 올려 구해냈다.

안전하게 육지로 올라온 가족들은 이내 리키가 물 속으로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한 뒤 간절한 마음으로 기다렸지만, 리키는 결국 주검으로 돌아왔다.

채드는 리키가 누군가를 돕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려고 노력했다면서 “착하고 특별한 아이였다”고 말했다.

리키의 어머니인 니콜 위퍼스는 아들이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였다면서 “사랑을 주는 법과 삶에 감사하는 방법을 내게 가르쳐줬다”고 전했다.

이 사연은 리키의 삼촌이 모금사이트인 고펀드미(gofundme)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모금액은 글을 올린 지 하루 만인 15일, $2만3800를 넘어서, 목표액 $2만5000 에 다다랐다.

유족은 모금액을 리키 여동생들의 치료를 위해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