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애틀랜타, 밀워키에 22점 차 대승

-Advertisement-

아데토쿤보(흰색 유니폼)의 부상 장면.[EPA=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애틀랜타 호크스가 주전 가드 트레이 영의 부상 공백에도 밀워키 벅스를 22점 차로 완파했다.

애틀랜타는 30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스테이트 팜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4차전에서 밀워키를 110-88로 물리쳤다.

2승 2패가 된 두 팀은 이틀 뒤 밀워키 홈 경기로 5차전을 치른다.

애틀랜타는 이날 주전 가드 영이 오른쪽 발 부상으로 결장했다. 영은 밀워키를 상대로 1차전 48점, 3차전 35점 등을 넣은 애틀랜타 전력의 핵심이다.

밀워키의 우세가 예상됐으나 3쿼터 경기 도중 밀워키에 ‘부상 악재’가 터졌다.

2019년과 2020년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왼쪽 무릎 부상으로 24분만 뛰고 벤치로 물러났다.

1∼3차전에 34, 25, 33점을 넣으며 밀워키 공격을 이끌었던 아데토쿤보가 빠지면서 밀워키는 이날 22점 차 대패를 감수해야 했다.

마이크 버든홀저 밀워키 감독은 “내일 상태를 봐야겠다”며 아데토쿤보의 5차전 이후 결장 가능성을 우려했다.

애틀랜타는 영의 자리에 대신 출전한 루 윌리엄스가 21점을 넣어 영의 공백을 최소화했다.

영과 아데토쿤보가 5차전에 뛸 수 있을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아데토쿤보가 부상으로 빠지기 전까지 62-52로 애틀랜타가 10점을 앞서 있었지만 3쿼터가 끝났을 때는 87-62로 간격이 벌어졌다.

◇ 30일 NBA 전적

▲ 동부 콘퍼런스 결승

애틀랜타(2승 2패) 110-88 밀워키(2승 2패)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