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애틀랜타에서도 엄숙히 열려

-Advertisement-

오래전 국가 공식행사로,이제는 편견없어야

미얀마 사태보며 동병상련, 광주 민주화 운동의 정신이 미얀마의 희망 되기를

애틀랜타 참석 한인들이 5.18민주화 운동 희생자 및 순국선열을 기념하며 헌화하고 있다./사진 KNews Atlanta

제41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18일(화) 오후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기념식은 미주 동남부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회장 김성갑) 주최하고 세계 한인민주회의 동남부지회가 주관했다.

이날 행사는 새라 박 한미연합회 애틀랜타 지회장의 사회로 참석자들이 일일이 무대앞에 마련된 희생자 추모영정에 하얀색 국화를 헌화하며 순국선열과 5.18 민주화 운동 영령에 대한 묵념의 시간으로 시작됐다.

이어 김영준 총영사의 정부기념사 대독, 김형률 민주평통 애틀랜타 협의회장과 이홍기 상공회의소 회장 등의 기념사가 있으며 김성갑 회장이 민주화 운동의 배경과 정신에 대해 설명했다.

또 관련 동영상 상영과 소프라노 김지현의 추모 노래와 한국전통무용 전수자인 한희주 선생의 춤과 팬아시안센터 난타팀의 공연도 열렸다.

참석자들은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동영상을 시청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다함께 제창하며 행사를 마쳤다.

김형률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장은 ”5.18 민주화운동은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역사적 사건”이라면서 “민주주의를 위해 소중한 생명을 바친 희생자들에게 한없는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홍기 애틀랜타 조지아 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은 “요즘 미얀마에서 과거의 광주를 보게 된다. 5.18 민주화운동이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갑 회장은 “과거에는 5.18사태로 불려졌는데, 노태우 대통령때부터 5.18 민주화 운동이라 불리게 됐다”면서 “41년전의 일이라 일반인의 기억속에서 사라질 듯하나, 이번 미얀마 사태를 보며 당시 억울한 죽음을 맞이한 시민들을 떠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정치적인 프레임과 지방색 등 선입견으로 참여를 꺼리는 분들도 있는데, 모든 한인분들 관심을 갖고, 당시 희생된 시민들을 함께 추모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5·18, 광주항쟁, 광주학살, 광주사태, 광주민중봉기,광주시민항쟁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왔다.

현재의 명칭인 ‘5·18 광주 민주화운동’은 민주화 직후인 1988년 3월 24일 노태우 정부 산하 민주화합추진위원회가 사건을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하면서 나왔다. 

이후 국회 진상조사특위가 구성될 당시 통일민주당, 평화민주당 측에서는 “민주화투쟁”이라는 명칭을 주장했으나, 당시 노태우 총재 , 전두환이 명예 총재를 맡고 있던 집권여당 민주정의당은 ‘투쟁’이라는 명칭을 사용할 경우 투쟁의 대상인 신군부의 책임이 불거질 것을 우려해 “민주화운동”이라는 명칭을 고집했다.

결국 이에 통일민주당 측이 타협하면서 “민주화운동”으로 합의됐다.

이후 문민정부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계승”을 자처하고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정부에서 “민주화운동”이라는 명칭을 주로 사용함에 따라 공식 명칭으로 자리 잡았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