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간 자기 몸에 기생충 기르며 연구한 일본 기생충학자 사망

-Advertisement-

2004년 자신의 몸에 있던 기생충 표본을 들어보이는 후지타 명예교수[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나친 청결은 질병”, “적당하게 더러운 것이 건강에 좋다” 주장해 화제

“지나친 청결은 질병”, “적당하게 더러운 것이 건강에 좋다”는 등 상식과 다른 주장을 한 것으로 유명한 일본 기생충학자 후지타 고이치로(藤田紘一郞) 도쿄의과치과대 명예교수가 지난달 14일 흡인성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요미우리신문과 지지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향년 81세.

1939년 만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도쿄의과치과대를 졸업한 뒤 정형외과 의국에서 근무할 때 아마미(奄美)·오키나와(沖繩) 열도에 사상충(filaria) 조사를 하러 간 걸 계기로 기생충학을 연구했다. 전공인 기생충학, 열대 의학, 감염 면역학의 관점에서 일본인의 과잉 청결 지향이 오히려 면역력을 떨어트린다고 경고했다.

특히 일본인들이 꽃가루 알레르기 때문에 고생하는 원인이 기생충을 너무 많이 박멸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고, 기생충이나 세균과 공생할 필요가 있다며 실제로 자신의 뱃속에 조충(촌충)을 15년간 기생시켜가며 면역 연구를 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웃는 회충-기생충 박사 분투기'(1994), ‘하늘을 나는 기생충'(1996), ‘청결은 질병이다'(1999), ‘뇌는 바보, 장은 똑똑-장을 단련하자 머리가 좋아졌다'(2012) 등의 저서를 남겼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