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상금 일리노이 ‘코로나 백신복권’ 첫 당첨자 나와

-Advertisement-

[일리노이 코로나19 백신 복권 홍보 웹사이트 / 재판매 및 DB 금지]

9차례 추첨 통해 63명에 1억~11억원씩 총 115억원 지급 예정

일리노이주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장려하기 위해 도입한 총 1천만 달러(약 115억 원) 규모의 백신 복권 프로그램 ‘올 인 포 더 윈'(All in for the Win)의 첫 당첨자가 나왔다.

9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일리노이 주 보건부는 전날 추첨을 통해 100만 달러(약 11억5천만 원) 현금이 걸린 1등 당첨자 1명과 장학금 형식의 15만 달러(약 1억7천만 원)를 수령할 학생 3명을 뽑았다고 밝혔다.

1등 당첨자는 시카고시 거주자로 확인됐고, 장학금 수령자는 시카고시와 교외도시 2곳에서 각 1명씩 나왔다.

주 보건부는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당첨자들에게 연락했다”며 “7일 내에 상금을 받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당국은 추첨일로부터 8일 후인 오는 16일 당첨자 명단을 공개할 계획이다. 단 당첨자는 익명 공개를 선택할 수 있다.

일리노이주는 지난달 “7월 1일 이전에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1천만 달러 백신 복권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접종자는 자동으로 추첨 대상이 된다.

다음달 26일까지 총 9차례 추첨을 통해 18세 이상 성인 3명에게 각 100만 달러씩 40명에게 10만 달러씩 지급하고, 12~17세 20명에게 각 15만 달러씩을 지급할 계획이다.

1천만 달러 가운데 700만 달러가 성인을 위한 현금 상금으로, 300만 달러는 청소년 장학금으로 쓰이는 셈이다.

미국의 각 주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고심 중이다. 이런 가운데 오하이오주가 지난 5월 처음으로 거액의 상금을 내건 백신 복권제를 도입해 효과를 거두자 뉴욕·캘리포니아·오리건·콜로라도·메릴랜드 등 여타 주들도 잇따라 유사 제도를 도입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