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사회의 힘! 가주, 한국어 운전면허 시험 없애려다 철회

-Advertisement-

캘리포니아주 한국어 운전자 안내서[캘리포니아주 차량국 홈페이지 캡처]

한인 사회와 한국계 의원 강력 항의…주지사가 백지화 지시

캘리포니아주 차량국(DMV)이 한국어 등 25개 언어의 운전면허 필기시험 서비스를 없애려다 로스앤젤레스(LA) 한인 사회 등의 강력한 항의를 받고 폐지 방침을 긴급 철회했다.

7일 일간 새크라멘토 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차량국은 운전면허 필기시험을 32개 언어로 제공하던 서비스를 영어 등 7개 언어로 간소화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으나 개빈 뉴섬 주지사의 긴급 지시로 이를 백지화했다.

차량국은 지난달 27일 행정 현대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영어, 스페인어, 아르메니아어, 중국어, 인도어, 파키스탄어, 베트남어 등 7개 언어로만 필기시험을 치르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에 따라 차량국은 한국어 등 나머지 25개 언어로 제공해온 필기시험 서비스는 없애기로 했었다.

LA 한인회 등은 이러한 방침이 알려지자 한국계를 비롯한 소수 민족의 미국 정착을 어렵게 하는 차별 행위와 같다고 항의했고, 한인타운을 관할하는 미겔 산티아고 주하원의원, 한국계인 데이브 민 주상원의원도 방침 철회를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뉴섬 주지사는 차량국에 운전면허 필기시험 언어서비스 간소화 방침을 백지화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차량국은 성명에서 “필기시험을 7개 언어로만 치르겠다는 최근 결정을 번복한다”면서 “7개 언어를 쓰는 사람이 DMV 고객의 95% 이상을 차지하지만, 영어를 사용하지 않거나 회화에 제약이 있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