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충전에 300㎞”, 벤츠 EQA 누가 살까?

-Advertisement-

벤츠 더 뉴 EQA[벤츠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부 소비자 ‘예약 취소’

“전기차는 브랜드보다 가성비 중시…명품 제작사 고민 깊어질 것”

미국과 흡사한 한국 주행거리 기준, 유럽기준보다 더 까다로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이달 국내에 출시한 콤팩트 순수전기차 ‘더 뉴 EQA 250’의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300㎞ 초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소비자들의 혼란이 커지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 환경부가 측정한 더 뉴 EQA 250의 최대 주행거리가 벤츠 발표 주행거리보다 28% 가량 짧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사전예약 취소까지 고민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네이버 카페 ‘전기차 동호회’에는 더 뉴 EQA의 주행거리와 보조금 수준에 실망해 예약을 취소했다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벤츠는 EQA 최초 공개 당시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426㎞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지만, 환경부가 공고한 국내 기준 주행거리는 그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상온 302.760㎞, 저온 204.205㎞였다.

이는 현대차 코나 EV(405.6㎞)나 기아 니로 EV(385㎞)의 상온 주행거리보다도 짧다. 벤츠코리아의 앞선 전기차 모델인 EQC 400 4MATIC의 주행거리(상온 308.7㎞, 저온 270.7㎞)에도 미치지 못한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이같은 차이가 발생한 이유에 대해 “426㎞의 주행거리는 유럽(WLTP) 기준으로 측정한 결과”라며 “우리나라 환경부는 그보다 엄격한 측정 방식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주행거리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유럽의 WLTP 방식은 30분 동안 23㎞의 거리를 평균 시속 47㎞, 최고 시속 130㎞로 주행하고,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실험을 진행해 최종적으로 주행거리를 계산한다.

더 뉴 EQA
더 뉴 EQA[벤츠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나라의 측정 방식은 미국 기준을 참고한 것으로, 도심과 고속도로의 주행 비율을 각각 55%와 45%로 설정한 가상의 연속주행을 실시하고, 냉난방에 따른 배터리 소모 편차를 고려해 측정값의 70%를 주행거리에 반영하고 있다.

이같은 방식은 고속 주행 비율이 높은데, 전기차는 특성상 고속 주행시 효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최대 주행거리가 더 짧게 측정되는 것이다.

여기에 시내와 고속도로, 급가속과 정속주행, 에어컨·히터 가동, 계절 등의 주행 조건을 고려해 최종 결과를 산출하기 때문에 유럽 기준보다 변수를 더 엄격히 고려하는 측면도 있다.

이같은 이유로 WLTP 기준과 환경부 기준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는 평균적으로 21%의 차이를 보여 왔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이를 고려하더라도 300㎞ 중반대에도 미치지 못하는 주행거리는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주행거리가 짧다 보니 보조금도 기대보다 낮게 책정됐다. 더 뉴 EQA의 가격은 5천990만원으로 전기차 보조금을 100%까지 지급받을 수 있는 가격대에 해당한다.

전기차 가격이 6천만원 이하면 보조금 100%, 6천만∼9천만원은 보조금 50%를 지급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더 뉴 EQA
더 뉴 EQA[벤츠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환경부가 최근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공고한 벤츠 EQA의 국고 보조금은 618만원으로 최대인 800만원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에 따르면 벤츠 EQA는 연비와 주행거리 면에서 기준에 미달해 최대 420만원인 연비 보조금은 335만원, 최대 280만원인 주행거리 보조금은 243만원으로 책정됐다.

또 이행보조금은 40만원이 책정됐지만 에너지효율 보조금은 받지 못했다.

예상보다 적은 보조금과 짧은 주행거리에 실망한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차라리 테슬라의 모델 3나 모델 Y를 구매하겠다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EQA 예약 고객의 경우 벤츠 브랜드를 고집하는 충성 고객보다는 전기차의 가성비를 중시하는 진입 고객이 많았을 가능성이 높다”며 “전기차 구매 고객에게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이미지가 중요하지 않음을 보여주는 현상으로 벤츠, BMW 등 명품 제작사들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