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입국시 격리면제 신청 첫날, 미 공관에 수 천명 접수

-Advertisement-

송고시간2021-06-29 10:32 공유 댓글 글자크기조정 인쇄정윤섭 기자기자 페이지

애틀랜타 500건, 뉴욕 1천건·LA 700건·워싱턴 600건

대부분 가족 단위 신청, 실제 신청 더 많아

각 공관들 접수·심사·발급 업무에 가용 인력 총동원

미국 주재 공관들이 28일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동포와 재외국민 등을 대상으로 한국 입국용 자가격리 면제서를 발급해주는 업무에 착수했다.

온라인 신청 첫날인 이날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뉴욕·로스앤젤레스(LA)·워싱턴DC, 및 애틀랜타 의 한국 총영사관에는 자가격리 면제서 발급 신청이 쇄도했다.

뉴욕 총영사관은 1천건이 넘는 신청을 받았고, LA와 워싱턴에서도 각각 신청서 700건과 600건이 접수됐다. 또한 애틀랜타 총영사관도 500건의 신청이 접수됐다.

1건 신청에 본인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자녀 등 가족이 함께 접수하는 사례가 대부분인 만큼 영사관별 발급 신청자는 이날 각각 1천∼2천여명에 달할 것이라고 담당 직원들은 추산했다.

뉴욕 총영사관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직계가족 방문 목적의 격리면제서 사전신청이 1천45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업무 분산을 위해 다음 달 1∼5일 출국 예정자들만 대상으로 이메일로 사전신청을 개시했는데도 1천건 이상이 몰렸다.

애틀랜타 총영사관, 뉴욕 총영사관 등 각 공관들은 격리면제서 발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전 직원을 발급 업무에 투입했고 매일 총영사 주재로 대책 회의를 열고 있다. 또 이메일 신청 폭주가 예상됐던 터라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접수, 심사, 발급 업무에 투입했다.

애틀랜타 총영사관은 “첫날 신청 건수는 약 500 여 건으로 현재 처리중이며 출국전 면제서를 발급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신청서에 보완이 필요하거나 제출서류가 누락된 경우는 개별 이메일로 통보하고 있으니 확인해서 재송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연합뉴스

.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