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가 5학년 이상 학생에 콘돔 제공? 학부모들 “기막혀”

-Advertisement-

시카고 선타임스 화면 캡처 / 재판매 및 DB 금지

시카고 교육청, 새학기부터 5학년 이상 재학 초·중·고 비치

“자신·타인 건강 위해 접근 가능해야” vs “호기심 자극…성관계 장려”

미국에서 세 번째 큰 교육구인 시카고 교육청(CPS)이 초등학교 5학년 이상 학생에게 피임기구 콘돔을 무상 공급할 계획이어서 논란이다.

시카고 교육청은 새로운 성교육·성 건강 지침에 따라 다음 달 시작되는 새 학기부터 5학년 이상이 재학 중인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에 무상 콘돔을 비치하도록 했다고 시카고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이 교육청 산하 630여 개 학교 중 10여 곳을 제외한 모든 학교가 공급 대상이다.

시카고시 보건국이 학교당 초등 및 중학교에는 250개, 고등학교는 1천 개를 지급하며, 소진 시 학교장의 요청으로 추가분을 받을 수 있다.

콘돔은 학생 누구나 쉽게 접근이 가능하면서도 사생활을 보장할 수 있는 위치에 놓여 있어야 한다.

교육청 측은 “학생들이 자칫 원하지 않는 임신을 하거나 성병에 걸리는 것을 막기 위한 예방책”이라고 밝혔다.

교육청은 서면으로 학부모들에게 프로그램 내용을 설명하고, 각 학교장에게 콘돔 보관 장소 및 운영 지침을 전달할 예정이다.

케네스 폭스 보건담당관은 “아이들도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데 필요한 정확한 정보를 가질 권리가 있고, 그 결정에 기반한 행동을 하면서 자신과 다른 사람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물적 자원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일반적인 5학년생들은 콘돔이 필요 없다는 것을 안다. 다만 아이들이 필요하다고 느낄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면서 “보호장치가 없고 필요한 자원을 사용할 수 없을 때 나쁜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학부모는 이런 방침에 우려를 표시했다.

이들은 “10~12살은 아직 어린아이들이다. 교육청이 어떻게 이 아이들에게 콘돔 나눠줄 생각을 하는지, 기가 막힌다”며 외려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무책임한 성관계를 장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학부모 마리아 세라노는 “고등학생 이상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다. 단, 피임기구를 나눠주기 전에 올바른 성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고 건강한 성 교육을 시키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면서 “충분히 준비된 시기에 책임 있는 행동을 하도록 가르쳐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소식을 듣고 일부 학부모는 충격에 빠졌다. 아이들과 이 문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눌 준비가 아직 되어 있지 않은데 학교가 아이들에게 피임기구부터 나눠주겠다니, 일이 거꾸로 돌아가는 것만 같다. 부모 교육부터 시켜달라”고 당황스러움을 표현했다.

이와 관련 비영리단체 ‘시카고 여성건강센터'(CWHC)의 스카웃 브랫 디렉터는 “콘돔에 대한 접근성 확대 자체가 아이들에게 사용을 부추기지는 않는다. 피해를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본다”며 교육청의 결정을 지지했다.

그는 “실질적인 성교육을 통해 청소년들의 건강과 웰빙에 투자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물적 자원도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