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김영준 총영사 명예 시민증 받아

-Advertisement-

명예 시민증을 받은 김영준 총영사. 옆은 페드로 마린 주하원의원/사진: 마린의원 페이스북

김영준 애틀랜타 총영사가 조지아 주 정부로 부터 명예 시민증을 받았다.

26일(월) 페드로 마린 주하원의원 (민주)은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애틀랜타 협의회 (회장 김형률)이 마련한 총영사 이임 송별 모임에 참석해 김영준 총영사에게 조지아 주정부의 브래드 래펜스퍼거 내무장관이 발급하는 명예시민증을 전달했다.

마린 의원은 “김 총영사는 약 30년간 외교관으로 재직하며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 노력했다”면서 “그는 2018년 1월부터 애틀랜타 총영사로 재직하며 지역 25만명의 한인과 한국의 미국내 투자의 약 30%를 차지하는 동남부 6개주의 경제문제를 담당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