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백악관 되찾겠다” 장담

-Advertisement-

26일 ‘미국을 살리자’ 유세 개시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하이오서 ‘미국을 살리자’ 유세 개시…퇴임 5달 만에 정치활동 재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올해 1월 퇴임한 뒤 대규모 유세에 처음 등장했다.

그는 26일 오하이오주(州) 로레인 카운티의 야외 행사장에서 지지자 수천명이 모인 가운데 “우리는 백악관을 되찾고, 의회를 되찾을 것이다. 그리고 미국을 되찾을 것”이라며 “우리는 곧 그렇게 할 것”이라고 연설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백악관에서 나온 뒤 플로리다주에 머물며 공화당 행사 등에서 연설하곤 했으며, 이날 연설을 기점으로 대규모 선거 유세를 재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해석했다.

AP 통신도 그가 백악관을 나온 뒤 5달 만에 ‘선거운동 방식의 유세’를 재개했다고 풀이했다. 그가 2024년 대선을 향해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청중 환호와 카메라 플래시 세례 속에 성조기로 둘러싸인 연단으로 걸어 올라가 “2022년 선거에서 의회를 되찾겠다”고 첫 일성을 날렸다.

또 “이것(지난해 대선)은 세기의 사기이고 세기의 범죄였다”라며 “작년 대선은 조작됐고 실제로는 우리가 압승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행사장에 모인 그의 지지자들은 “트럼프가 이겼다”라고 외치며 화답했다.

그는 대략 1시간 30분에 걸친 연설에서 지난해 대선 불복, 조 바이든 정부 공격, 공화당 내 반대파에 대한 응징 등 단골 소재를 도마 위에 올리고 지지자 결집을 촉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하이오주에 등장한 것은 이곳에서 하원의원에 출마한다고 선언한 옛 백악관 참모 맥스 밀러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밀러는 같은 지역구의 하원의원 앤서니 곤잘레스(공화당)와 당내 경선을 치러야 하는데 곤잘레스 의원은 올해 1월 트럼프 전 대통령을 탄핵하는 의회 투표에서 찬성표를 던졌다.

이날 집회는 네 차례 예정된 ‘미국을 살리자'(Save America) 유세 중 첫 번째로 열렸다.

두번째 유세는 독립기념일 전날인 오는 7월 3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을 나와 근거지로 삼은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에서 열린다.

이들 유세에서는 그의 선거 구호였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Make America Great Again) 구상을 재천명하고, 독립기념일을 기리는 대규모 불꽃놀이와 함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26일 '미국을 살리자' 유세 개시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26일 ‘미국을 살리자’ 유세 개시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