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쿠데타?” 미군 합참, “작년 대선 후 대비했었다”

-Advertisement-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EPA=연합뉴스/자료사진]

WP 기자 저서…”합참의장, 쿠데타 있어도 실패할 것이라고 언급”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퇴임직전 핵무기 사용 우려도”

미군 수뇌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재선에 실패한 이후 쿠데타를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해 비공식적으로 대비까지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워싱턴포스트(WP) 기자인 캐럴 리어닉과 필립 러커가 곧 출간할 저서 ‘나 홀로 고칠 수 있어: 도널드 트럼프의 재앙적 마지막 해’에 담겼다고 미국 CNN 방송이 14일 책 발췌본을 인용해 보도했다.

발췌본에 따르면 마크 밀리 미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최고위급 군 간부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협력자들이 쿠데타를 시도하거나 다른 위험하고 불법적인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너무 걱정한 나머지 이를 저지할 다양한 방법을 비공식적으로 계획했다.

밀리 의장을 포함한 수뇌부는 불법이거나 위험한 트럼프의 명령을 수행하느니 한 명씩 차례로 사임할 계획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현대사상 최초로 대통령에게 조언하는 역할을 하는 군 합참의장이 대통령과 최후의 결전을 준비한 셈이다.

밀리 의장은 대선 이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경질과 윌리엄 바 법무장관 사임을 포함해 트럼프 측근들에게 국방부 권력을 쥐여줄 인사 조치들을 불길한 징조로 여겨 점점 더 우려하게 됐다고 저자들은 설명했다.

책에 따르면 밀리 의장은 동료들이나 의원들에게 쿠데타 위험이 있고 다가올 일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그들이 시도할지 모르지만, 성공하지는 못할 것이다. 군과 CIA(중앙정보국), FBI(연방수사국) 없이는 그렇게 할 수 없다. 우리가 총을 가진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또한 1월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의 미 의사당 난입 사건 이후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밀리 의장에게 ‘위험한 미치광이’ 트럼프가 퇴임 직전 핵무기를 사용할 수도 있어 깊이 우려한다고 말했다.

밀리 의장은 이에 “(핵 사용 관련)절차들이 매우 잘돼있다고 보장한다”면서 “우리는 합법적 지시만 따를 것이다. 합법적이고 윤리적, 도덕적인 일들만 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회 난입 이후 1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 극우 극단주의자들이 침입할 우려가 커지자 군경은 삼엄한 경계 태세를 갖췄다. 이때 밀리 의장은 훈련에 참여해 “이 사람들은 나치다. 우리가 2차대전 때 싸웠던 이들과 같다”며 경계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책은 밀리가 쿠데타가 일어나지 않았음에 안도하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고 CNN은 전했다.

밀리 의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선서를 한 직후 소감을 묻는 미셸 오바마 여사의 말에 “마스크 때문에 안 보이겠지만 오늘 나보다 크게 미소 짓는 사람은 없다”고 답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