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인종차별 피해’ 흑인 직원에 또 보상,1600여억원

0
749

테슬라 프리몬트 공장

배심원단 “인종적으로 적대적 근무 환경 강요당해”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인종 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흑인 직원에게 또다시 거액의 보상금을 지급하게 됐다.

5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연방 법원 배심원단은 2015년과 2016년 캘리포니아주 테슬라 프리몬트 공장에서 엘리베이터 운영자로 일했던 오언 디아즈(53)가 제기한 인종 차별 주장을 인정하면서 총 1억3천690만 달러(한화 1천627억여원)의 배상금을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이번 재판은 디아즈가 인종적으로 적대적인 근무 환경을 강요당했고 테슬라가 이를 막지 못했으며 직원들에 대한 감독이 소홀해 디아즈에게 피해를 줬다는 쟁점을 가지고 진행됐다.

디아즈는 화장실 등에서 인종 차별적 이미지와 글이 쓰여 있는 것을 보았다고 주장했다.

테슬라의 변호인 트레이시 케네디는 최후 변론에서 테슬라 직원이 디아즈를 괴롭혔다는 증거가 없다면서 그의 인종 차별 주장에 대해 회사가 책임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테슬라 공장의 많은 근로자는 인력 파견 하청업체에서 공급되고 있다.

배심원단은 4시간의 심의 끝에 디아즈에게 유리한 평결을 내리면서 테슬라에 690만 달러(82억여 원)의 배상금과 1억3천만 달러(1천545억여 원)의 징벌적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했다.

디아즈는 배심원 평결이 나온 뒤 이번 결정으로 자신의 어깨가 가벼워졌다면서 “테슬라 공장 내부에서 벌어지는 일을 조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의 밸러리 워크맨 부사장은 4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디아즈가 괴롭힘에 대해 불평했을 때 직원들에게 관련 조치를 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워크맨 부사장은 “이런 사실을 볼 때 배심원들이 내린 평결이 정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2015년과 2016년 우리가 완벽하지 못했다는 점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한편, 머스크 CEO는 이번 평결에 대한 논평 요청이나 항소 계획에 대해 즉각 응하지 않았다.

테슬라의 흑인 직원에 대한 인종 차별 관련 보상은 이번뿐이 아니다.

지난 8월에도 테슬라 북캘리포니아 공장에서 일했던 흑인 멜빈 베리가 인종 차별을 주장해 100만 달러(11억여 원)가 넘는 보상금을 받았다.

베리는 공장에서 상사로부터 ‘깜둥이’라는 인종적 비하 용어를 100번도 넘게 들어 있게 맞섰지만, 오히려 근로시간만 길어지고 무거운 짐을 맡아야 했다고 주장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