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소 골프장서 프로골퍼 등 총격 사망 3명 발견

-Advertisement-

11 Alive

“용의자, 트럭몰고 그린 돌진”…사망자는 PGA 소속 유진 실러

캅카운티 케네소 주립대 인근 골프장에서 현직 프로골퍼가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뉴욕타임스(NYT), AP통신 등은 캅카운티 경찰은 독립기념일인 4일 오후 2시 21분께 ‘파인트리 컨트리클럽’ 골프장 10번 홀 부근에서 한 남성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사망자는 이 골프장에 소속된 강사이자 프로 골퍼인 유진 실러(41)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도주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당시 용의자는 흰색 픽업트럭을 몰고 그린까지 접근해 실러에게 총을 쏜 뒤 달아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이 트럭에서 총상을 입은 또다른 남성 2명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 이들 중 한 명은 트럭 주인이며, 나머지 한 명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인근 한 주민은 “5∼6차례 ‘탕’하고 울리는 소리를 들었지만 총소리인지는 확신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조지아 지부는 3일 오후 9시 30분께 트윗을 올려 “우리 회원인 유진 실러를 잃는 비극이 닥쳤다”면서 “그의 가족과 파인트리 컨트리클럽 측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애도를 표했다.

케네소 주립 대학은 4일 긴급 공지를 통해 “학교 근처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용의자는 6피트 1인치 정도의 건장한 히스패닉 남성”이라고 밝혔다.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에는 실러의 유족을 지원하자는 계정이 개설돼 현재까지 15만4천880달러가 모금됐다.

고펀드미(gofundme) 홈페이지 캡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