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오류로 ‘경찰 떳다’ 못알려.. 주부도박단 일망타진

화투패
-Advertisement-

익산 상가건물서 31명 심야 도박, 단속 알림 메시지 전송 실패

도박 집중하다가 경찰 기습에 걸려, “한 자리에서 모두 검거해”

그날은 유독 싸늘했다.

화투패가 쉴새 없이 오간 전북 익산시 한 상가건물에 경찰관들이 들이닥쳤다.

테이블에 그득그득 쌓인 판돈을 바라보는 도박꾼들 눈에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경찰에 체포되는 와중에도 이들의 분노는 한 곳을 향했다.

‘오늘 망본 애는 도대체 뭐 한 거야?’

경찰이 최근 주부도박단을 일망타진한 데는 ‘카카오톡 오류’ 사태가 한몫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의 허를 찌르는 급습도 주효했지만, SK 판교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카톡방 메시지 수신이 원활하지 않아 도박꾼들이 단속에 미처 대비하지 못했다.

1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16일 이 도박장에는 화투패를 직접 만진 도박꾼 외에 노름을 보조한 이들이 있었다.

이들은 총책임자인 ‘창고장’과 도박자금을 빌려주는 ‘꽁지’, 음료를 타주는 ‘박카스’ 등으로 역할을 나눴다.

여기에는 경찰 단속에 대비해 망을 보는 이른바 ‘문방’ 역할을 하는 이도 있었다.

이날도 문방은 처음 보는 사내가 도박장으로 다가오자 도박꾼이 모인 카톡방에 이러한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이 문자는 당시 전국에 영향을 미친 카톡 오류로 전송 되지 못했다.

경찰은 도박꾼들이 미처 눈치채지 못한 사이에 2층 상가 건물 문을 열고 도박장으로 유유히 들어왔다.

이런 사실도 모른채 한창 노름에 열중인 도박꾼들은 손에 쥔 화투패를 내려놓지도 못한채 덜미를 잡혔다.

카카오톡 오류
카카오톡 오류[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당시 상황이 이전 도박장 단속 때와는 달랐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 관계자는 “도박장 단속을 나가면 누군가 문을 막고 있어서 형사들이 힘으로 뚫고 갈 때가 많았다”며 “그 안은 소위 ‘난리 블루스’여서 화투패랑 카드를 숨기고, 돈을 챙겨서 뒷문으로 도망가느라 정신이 없어야 보통인데 이날은 모두가 앉아서 도박에 집중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톡방 오류 덕인지 아무도 도망 못 가고 한 자리에서 도박사범을 모두 검거할 수 있었다”며 “붙잡힌 이들을 상대로 상습 도박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익산경찰서는 ‘이른바 ‘도리짓고땡’ 도박을 한 31명을 입건하고 도박자금 1천200만원 상당을 압수했다.

검거된 이들 대부분은 중년의 가정주부로 알려졌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