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궁가 연출’ 아힘 프라이어, 獨 공연대상 생애공로상

한국인 아내 소프라노 에스더리씨와 아힘 프라이어. 사진:연합뉴스
-Advertisement-

한국인 아내 내조 힘입어 독일 최고상 수상

판소리 수궁가 연출, 바그너 니벨룽의 반지 국내 초연 무대 올려

판소리 오페라 수궁가 등을 연출하고 한국인 아내를 둔 한 독일 출신 세계적인 연출가 아힘 프라이어(88·사진)가 26일(현지 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극장에서 2022년 독일 공연대상 ‘파우스트’ 생애공로상을 받았다.

이날 한복 두루마기를 입고 무대에 오른 프라이어는 “예술은 모든 이들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하는 인생의 나침반이어야 한다”면서 “한국과 오스트리아·로스앤젤레스에서 나를 믿고 함께 무대를 준비해준 이들에게 고맙다”고 답했다.

독일 공연상은 16개주 문화재단과 독일 공연예술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문화학술부와 뒤셀도르프시, 독일 무대협회가 주관하는 상이다.

프라이어는 독일의 최고 훈장인 ‘연방십자훈장’을 받은 거장으로 150여 편의 오페라와 연극을 연출한 바 있다. 또 뉴욕타임스는 그에 대해 현역 오페라 활동가 중 가장 뛰어난 연출가라는 평가를 내렸다.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마지막 수제자인 프라이어는 지난 70여 년간 공연 연출가이자 무대미술과 의상감독·화가로 활약하면서 예술을 창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심사위는 조형예술과 공연예술의 조화는 그의 무대에 뚜렷이 구분되는 특성을 부여했다고 평가하면서 특출 난 창작력과 끝없는 미학적 상상력을 가진 예술가로서 프라이어의 생애를 기린다고 설명했다.

그의 한국인 아내 소프라노 에스더 리(한국명 이영경)는 현재 월드아트오페라 단장으로 부부가 오페라와 무대 연출에 많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프라이어는 2012년 국립극장에서 판소리 오페라를 무대에 올린 것을 비롯해 2018년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바그너 니벨룽의 반지 국내 제작 초연을 연출해 한국 음악계에 영향을 끼쳤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