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등 미 전역, 비행기 등 마스크 착용 9월까지 연장

-Advertisement-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의 마스크 착용 안내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는 9월까지 4개월 더 연장…위반 시 최고 1500 달러 과태료

CDC, 백신 접종 완료해도 여행 중 마스크 착용 권고

조지아, 테네시, 플로리다, 캘리포니아, 뉴욕, 하와이 등 미국 전지역에서 항공기, 열차, 버스 등 대중 교통수단 내에서의 마스크 의무착용 지침이 4개월 더 연장된다.

미 교통안전청(TSA)은 30일(금) “오는 5월 11일 해제될 예정이었던 마스크 의무 착용 지침을 9월 13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이 지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 1일 발효된 것.

이번 연장조치에 따라 미국에서 항공기, 철도, 버스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당분간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공항과 기차역에서도 마스크 의무 착용 방침이 적용된다.

이 규정을 어기면 최대 1천500달러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같은 날 미 연방항공청(FAA)도 TSA의 마스크 착용 규정이 시행되는 동안에는 지침을 어기는 항공편 탑승객에 대한 무관용 정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시민의 경우 국내외 여행을 해도 된다면서 다만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는 지속해서 준수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최근까지 미국에서는 성인 인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약 1억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