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폭탄.핍박 속에 ‘이드’ 축제 맞는 이슬람교도들… 기쁘지만 걱정도

이슬람교도들이 지난 2일 월요일, 터키 이스탄불의 상징인 하기아 소피아 모스크 밖에서 라마단 성월의 끝을 알리는 이드 알피트르(Eid al-Fitr) 첫날에 기도를 드리고 있다. 사진=AP 에마라 구렐)
-Advertisement-

라마단 금식후 5일간 몸보신 하는 축제 ‘이드 알피트르’, 러-우크라 전쟁으로 밀 수입 가격 올라 식탁 간소화

탈레반 점령 아프간. 삼엄 경계 속 예배드려… 동남아 무슬림은 신나게 축제

이슬람의 문제아 IS, 축제 기간에도 폭탄 테러.. 불안 고조

민생고는 어렵지만 규모. 양을 줄여서라도 기쁘게 .. 신의 뜻대로

본보 자매지인 글로벌뉴스투데이는 3일 이슬람 축제인 ‘이드- 알피트르 (Eid al-Fitr)’에 대해 보도 했다.

이 이슬람축제는 갓 구운 오렌지 비스킷과 가루 설탕을 뿌린 쿠키의 냄새가 온 집안에 가득하고 이집트와 많은 국가에서 종교적 금식 기간인 라마단(رمضان)이 끝났음을 축하하는 축제이다.

5월1일부터 5일까지 보통 시작되는데 올해는 2일 월요일에 시작되어 3일동안 이슬람 성월인 라마단이 끝나는 이드(Eid) 에 그동안 금식으로 잘 먹지 못했던 음식을 배부르게 먹는다.

올해 전 세계의 이슬람교도들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악화된 세계 식량 가격의 급등의 그림자 속에서 이드 알 피트르 (일반적으로 공동 기도, 축제 식사 및 새 옷을 둘러싼 축하 모임으로 표시됨)을 준수하고 있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자국의 코로나 바이러스 제한이 완화되는 가운데 휴가를 즐기기로 결심하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축제가 갈등과 경제적 어려움으로 위축돼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러시아에 대한 제재로 곡물과 비료 공급이 중단되어 인플레이션이 이미 치솟고 있던 시기에 식량 가격이 상승했다. 예를 들어, 많은 이슬람교 국가들이 밀 수입의 상당 부분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러시아 침공 이전에도 2020년 코로나바이러스 경기 침체로부터 예상치 못한 강력한 글로벌 회복으로 인해 공급망 병목 현상이 발생하여 배송이 지연되고 식품 및 기타 상품의 가격이 상승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가 이미 혼란, 실향 또는 빈곤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

AP는 3일자 보도에서 “올해는 식재료 가격 인상으로 이집트 주부는 올해 평소보다 적은 양의 달콤한 간식을 만들어 친척과 이웃에게 선물로 주었다”고 전했다.

세 아이의 어머니인 이 이집트 여성은 3일 간의 축제 기간 동안 아들들이 입을 옷도 예년과 달리 더 적게 샀다.

그녀는 “나는 그들에게 우리가 다른 것들을 감당할 수 있으려면 어떤 것들은 타협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도의 많은 사람들은 전염병 경고와 식품 가격 급등에도 불구하고 휴가 전에 옷, 신발, 과자를 사기 위해 쇼핑 센터로 몰려들었다.

한편, 말레이시아의 이슬람교도들은 국경이 완전히 개방되고 COVID-19 조치가 더욱 완화된 후 축하 분위기에 빠졌다. 라마단 시장과 쇼핑몰은 이드를 앞두고 쇼핑객으로 가득 찼고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찾았다.

쿠알라룸푸르에서 일하는 세일즈 매니저인 탈립은 “이제 우리가 다시 돌아가 축하할 수 있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그의 가족은 이웃을 방문하기로 계획한 아내의 마을에서 축하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명절을 앞두고 “잔치를 벌이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여전한 가운데 가족들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을 준수할 예정이다. 그는 “악수는 하지 않고 주먹만 날릴 뿐”이라고 신나게 말했다.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이슬람 사원에서 수만 명의 이슬람교도들이 월요일 아침 기도에 참석했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있는 이스티크랄 그랜드 모스크는 이슬람의 가장 성스러운 기간이 2020년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의 시작과 맞물려 폐쇄되었고 작년에는 공동 기도를 위해 폐쇄됐다.

아내와 함께 자카르타의 다른 모스크에서 예배를 드린 에피 탄중은 “팬데믹으로 헤어진 지 2년이 지난 오늘 제가 얼마나 기뻤는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오늘 우리는 다시 함께 이드 기도를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월요일에 사람들이 이드 기도를 위해 모인 카이로의 알-아자르 모스크의 분위기는 축제 분위기였다. 한 남자는 기도가 시작되기 전에 아이들이 축하할 수 있도록 막대 사탕을 공중에 던졌고 다른 아이들은 풍선을 가지고 놀았다.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북서부 이들립(Idlib) 지역에서 올해 라마단은 과거 라마단보다 더 어려웠다. A. 야씬은 그와 그의 아내 및 세 자녀가 작년에 구호 단체에서 받던 병아리콩, 렌즈콩, 쌀, 식용유를 포함한 제품의 절반을 이제 절반으로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은 삶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

시리아 경제는 전쟁, 서방의 제재, 부패, 이웃 레바논의 경제 붕괴로 타격을 입었다.

가자 지구에서는 거리와 시장이 북적거리지만 많은 사람들이 여유가 없다고 말한다.

다섯 아이의 엄마인 엄 무삽은 가자지역의 전통 시장을 둘러보며 “상황이 어렵습니다. “직원들은 겨우 먹고살지만 나머지 사람들은 짓밟혀요”라고 증언했다.

이드 쿠키를 만들기 위해 대추야자 반죽, 밀가루, 기름을 구입한 M. 마드훈은 “재정 상황이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기뻐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수입에 크게 의존하는 팔레스타인 영토는 무장 세력인 하마스를 고립시키려는 이스라엘-이집트의 엄격한 봉쇄 아래 있었기 때문에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에 이미 취약했다.

아프간인들은 암울한 안보와 경제 상황 속에서 탈레반이 인수한 이후 첫 번째 Eid를 축하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조심했지만 카불에서 가장 큰 모스크에서 예배를 드리기 위해 공휴일이 시작된 일요일, 철저한 보안 속에서 기도를 드렸다.

빈번한 폭발은 이드(Eid)로 이어지는 기간을 망쳤다. 여기에는 대부분이 코라산 지방의 IS로 알려진 이슬람국가(IS) 이 일당들이 주장하는 치명적인 폭탄 테러가 포함되어 대부분이 시아파인 하자라족을 겨냥하여 이슬람 사원에서 이드 기도에 참석하는 것이 안전한지에 대해 논쟁을 벌였다.

한편, 폭력이 걱정의 유일한 원인은 아니었다. 지난 8월 탈레반이 인수한 이후 아프가니스탄 경제는 식량 가격과 인플레이션이 치솟는 자유낙하를 맞았다.

토요일 카불의 자선 식량 배급 센터에서 10세의 아버지인 D. 모하마드는 이번 이드가 최악의 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빈곤으로 누구도 과거처럼 이드를 기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사람들이 음식을 줄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우리 스스로 무언가를 살 수 있도록 직업과 일을 했으면 좋겠어요”라고 소망을 말했다.

이슬람교도는 음력을 따르며, 달 관찰을 포함한 방법론은 다른 날에 Eid의 시작을 선언하는 다른 국가 또는 이슬람 공동체로 이어질 수 있다.

이라크에서는 보안 문제도 축하 행사를 괴롭히고 있다. 보안군은 또 다른 주요 이슬람 휴일을 앞두고 수십 명이 사망하는 작년 바그다드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한 후 가능한 공격을 피하기 위해 일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높은 경계를 유지하고 있다.

인도에서는 소수의 이슬람교도들이 오랫동안 반(反)무슬림 입장을 지지해 온 강경한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의 비난에 휘청거리고 있다. 

라마단에서는 힌두교와 이슬람교 사이에 돌을 던지는 등 긴장이 폭력으로 번졌다. 무슬림 설교자들은 신자들이 화요일에 열리는 이드(Eid) 기간 동안 경계를 늦추지 말라고 경고했다.

인권 운동가인 오바이스 술탄 칸(Ovais Sultan Khan)은 “인도 이슬람교도들은 최악의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사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아이들을 포함해 인도의 이슬람교도들에게 예전과 같은 것은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지역의 많은 이슬람교도들은 전염병 제한으로 중단된 의식을 되살리는 것을 기뻐했다.

수백만 명의 인도네시아인들이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이슬람교도 국가의 마을에서 가족과 함께 축하하기 위해 주요 도시에서 쏟아져 나오자 이드(Eid)를 앞두고 기차, 페리, 버스에 붐볐다. 팬데믹 제한으로 인해 2년 동안의 축제가 잠잠해진 ​​후 귀국 전통의 복귀는 큰 흥분을 불러일으켰다.

자카르타에 거주하는 하디율 우맘(Hadiyul Umam)은 “팬데믹이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정상적인 방식으로 이드 축제에 대한 갈망이 마침내 오늘 해소됐다”고 말했다.

지구촌의 이슬람 교도들은 2년만에 다시 맞는 이드 축제에 경제적인 현실, 정치적인 문제들과 타협하며 이들의 신앙의 명절을 고통스러워도 즐기고 있다.

<유진 리 대표기자>

원문기사보기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