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최경주, 29일 개막 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 출격

-Advertisement-

취리히 클래식 당시 임성재의 경기 모습[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세계 1·2위 존슨·토머스 등 출전…케이시는 대회 3연패 도전

임성재 지난 대회 4위, 최경주 이미 두 차례 우승 경력

한국 골프의 간판 임성재(23)와 맏형 최경주(51)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 달러)에 나선다.

오늘 29일(목)부터 나흘간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천340야드)에서 열리는 발스파 챔피언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엔 취소돼 2년 만에 개최된다.

임성재는 PGA 투어 신인 시절이던 2019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해 공동 4위라는 호성적을 거둔 바 있다.

당시 우승자 폴 케이시(잉글랜드)에게 두 타 뒤진 공동 4위로 시즌 네 번째 톱10에 들며 2018-2019시즌 신인왕에 오르는 발판을 놨다.

이달 출전한 세 개 대회 중 두 차례 컷 탈락한 임성재에겐 상위권 성적으로 반등을 노려볼 법한 기회다.

그는 이달 19일 끝난 RBC 헤리티지에선 공동 13위에 올랐으나 그 대회를 전후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와 지난주 취리히 클래식에선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발레로 텍사스 오픈 때 최경주의 경기 모습
발레로 텍사스 오픈 때 최경주의 경기 모습[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최경주는 이 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좋은 기억이 있다.

‘탬파베이 클래식’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2002년, ‘크라이슬러 챔피언십’으로 불린 2006년 정상에 올랐다.

PGA 투어와 시니어 투어인 챔피언스 대회를 병행하는 최경주는 최근엔 정규 투어 대회에 주로 출전했는데, 이달 초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공동 30위에 오른 뒤 RBC 헤리티지와 취리히 클래식에선 컷 탈락했다.

임성재와 취리히 클래식에서 조를 이뤘던 안병훈(30), 최경주와 함께 경기했던 강성훈(34), 카일 스탠리(미국)와 호흡을 맞춰 공동 23위에 오른 이경훈(30)도 모두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교포 선수로는 케빈 나, 존 허, 제임스 한(이상 미국), 대니 리(뉴질랜드) 등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폴 케이시의 2019년 발스파 챔피언십 우승 세리머니
폴 케이시의 2019년 발스파 챔피언십 우승 세리머니[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케이시는 2018, 2019년에 이어 이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그는 PGA 투어에서 3승을 보유했는데, 2009년 셸 휴스턴 오픈에서 첫 승을 올린 뒤 발스파 챔피언십에서만 2승을 더했다.

세계랭킹 1·2위 더스틴 존슨,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도 동반 출격한다.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브라이슨 디섐보(1천577점)가 출전하지 않는 가운데 현재 2위인 토머스(1천552점)가 이번 대회에서 순위 변동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필 미컬슨(미국)은 2004년 이후 17년 만에 이 대회에 나선다.

한편 이번 대회를 앞두고도 PGA 투어에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윌 고든, 브라이스 가넷(이상 미국)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J.J.스펀(미국)과 팀 윌킨슨(뉴질랜드)에게 출전권이 넘어갔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