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지 작가, ‘아동문학 노벨상’ 안데르센상 수상…한국인 최초

그림책 작가 이수지, '여름이 온다'로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서울=연합뉴스)
-Advertisement-

베스트셀러 동화책 삽화작가로 세계적 명성 얻어

‘여름이 온다’, ‘파도야 놀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등으로 유럽, 미국, 영국 이미 석권

그림책 ‘여름이 온다’의 이수지 작가가 ‘아동문학계 노벨상’이라 불리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이하 안데르센상)을 수상했다.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IBBY) 2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개막에 맞춰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작가를 안데르센 상 일러스트레이터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 작가가 안데르센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작가는 2016년에도 한국 작가로는 최초로 안데르센상 일러스트레이터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 상을 받지는 못했다.

안데르센 상은 19세기 덴마크 출신 동화작가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을 기념하고자 1956년 만들어진 상으로, 아동문학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는다.

2년마다 아동문학 발전에 지속해서 공헌한 글·그림작가를 한 명씩 선정해 상을 준다.

작가가 지금까지 창작한 모든 작품을 대상으로 하기에 수상자에겐 대단한 명예로 인식된다.

에리히 캐스트너, 모리스 센닥,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 앤서니 브라운 등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들이 이 상을 받았다.

미국과 유럽에서 이름을 널리 알린 이 작가는 지난달 ‘여름이 온다’로 ‘그림책의 노벨상’으로 언급되는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스페셜 멘션'(우수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작년 중국 작가 차오원쉬엔의 글에 이 작가가 그림을 입힌 작품 ‘우로마’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그는 앞서 ‘토끼들의 복수’로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이 작은 책을 펼쳐봐’로 글로브 혼 북 명예상을 각각 받았다.

또 ‘파도야 놀자’와 ‘그림자놀이’가 미국 뉴욕타임스 우수그림책에 선정됐으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영국 테이트 모던 아티스트 북 컬렉션에 소장됐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