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토요일 브람스를 즐기세요

-Advertisement-

애틀랜타 신포니아 살롱 음악회 17일 오후 6시 주님의교회에서

애틀랜타신포니아(음악감독/지휘자 박평강)이 17일 (토) 저녁 6시 애틀랜타 주님의 교회에서 첫번째 살롱 음악회를 연다.

이번 음악회에는 플룻 이미란, 바이올린 이지행, 비올라 류아영, 첼로 정희정 등으로 구성된 애틀랜타신포니아 앙상블이 모차르트의 ‘플룻,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를 위한 4중주’를 연주하고, 피아니스트 송윤숙이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을 연주한다.

피아니스트 송윤숙은 조지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American Prize, Ischia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등의 국제 콩쿨에서 입상한 바 있다.

또한 가을에 관객의 마음 속 깊은 곳을 붉게 물들일 브람스 교향곡 4번이 박평강의 지휘로 연주된다. 

살롱 음악회는 19세기에 유럽에서 인기를 끌었던 연주 형태로 음악회 장이 아닌, 작은 공간에서 연주자와 가깝게 소규모의 앙상블 음악을 직접 들었던 연주였다.

박평강 지휘자는 “관객들과 더 가깝게 호흡하기 위해 소규모 음악회인 살롱 콘서트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입장권은 성인 $10, 학생 $5 이며 당일 주님의교회에서 구매 가능하다.  

문의) 404-508-6773  

애틀랜타신포니아는 오는 10월15일 킬리안 힐 크리스찬 스쿨((151 Arcado Rd SW, Lilburn, GA 30047))에서 한미수교 140주년 음악회를 개최한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